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스마트폰 사용하는 영유아 잠 덜 잔다

충분한 수면은 영유아의 건강과 성장을 위한 필수 조건이다. 그런데 최근 논문에 따르면 어린 아이들이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처럼 터치스크린을 사용하느라 수면 시간이 나날이 줄어들고 있다.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실린 최신 논문에 따르면 스마트기기 사용은 영유아의 수면시간을 감소시키는 원인이다. 단 이번 보고에 따르면 스마트기기가 아이들에게 나쁜 영향만 미치는 건 아니다. 스마트기기를 사용하는 아이들은 그렇지 않은 아이들보다 소근육이 발달하는 경향을 보였다. 소근육은 주로 유아기 때 발달하는 근육으로 손가락처럼 정교한 움직임에 사용되는 근육이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영국 버벡대학교 연구팀은 생후 6~35개월 영유아 자녀를 둔 715명의 부모들을 대상으로 아이의 터치스크린 사용 빈도와 수면패턴에 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수면패턴은 낮과 밤 시간 각각 얼마나 자는지 한 번 잠이 들었을 때 몇 시간이나 자는지 밤새 몇 번이나 잠을 깨는지 등을 물어 평가했다.

설문조사 분석 결과 터치스크린을 오래 사용한 아이들일수록 잠드는데 어려움을 느꼈다. 또 전반적인 수면 시간 역시 짧았다. 스크린 사용 시간이 한 시간 늘어날 때마다 수면시간은 15분씩 줄어들었다. 낮 시간대 수면시간은 오히려 11분 늘어났지만 밤 시간대 수면이 26분 줄어들면서 평균적으론 수면시간이 줄어드는 결과를 보인 것이다. 반면 밤새 잠이 깨는 빈도수는 별다른 연관성을 보이지 않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