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삶의 향기] 베드로의 사랑

김정국 골롬바노 신부(성 크리스토퍼성당)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난 복음의 증인 중에 베드로 사도는 우리 신앙생활에서 무엇이 꼭 필요한 지 잘 일깨워준다. 베드로 사도는 새벽 호숫가에 부활하신 예수님이 나타나 밤새 허탕만친 제자들에게 무엇을 좀 잡았느냐고 물으셨을 때, 그분을 즉시 알아보지 못한다. 요한 사도가 그분이 예수님이라고 그에게 말해주어서야 알아 본다. 그가 부활하신 주님을 알아보는 데에도 다른 사람의 도움이 필요했던 것이다. 그런데 그분을 알아보자 그는 갑자기 벗어 놓았던 겉옷을 두르고 호수로 뛰어든다. 주님을 부인하고 도망쳤던 일에 먼저 부끄러움이 앞서서였을 것이다. 수제자로 예수님이 항상 데리고 다니셨던 그였지만 예수님 앞에 항상 가장 못난 꼴찌의 모습만 보였던 그였다. "모두 스승님에게서 떨어져 나갈지라도 저는 결코 떨어져 나가지 않을 것입니다."라고 쉽게 장담했지만 쉽게 꽁무니를 빼고 모른다고 세 번이나 부인까지 했던 참으로 결함이 많은 사람이다.

그래서 처음에 부활하신 주님이 다락방에 숨어서 문을 닫아걸고 있던 제자들에게 나타나셨을 때 그는 나서기 좋아하던 전과는 달리 풀이 죽어 앞에 나서지 못했다. 세 차례나 모른다고 부인한 그날을 생각하면 자책때문에 입이 있어도 어떤 말도 할 수가 없었다. 그런 그에게 호숫가에서 부활하신 예수님은 아침식사가 끝나자 다가와 마주 보며 말씀을 건네신다. 얼굴에 고통이 역력한 그에게 예수님은 속을 후벼 파는 아픈 질문을 하신다.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너는 이들이 나를 사랑하는 것보다 더 나를 사랑하느냐?" 예수님은 이때 '아가페'의 숭고하고 흠없는 그의 사랑에 대해 물으신다. 하지만 베드로는 더 이상 자신이 그런 사랑을 말할 자격이 없다는 것을 알기에 인간적인 사랑, 필리아의 사랑으로 사랑한다고 밖에 말할 수 없었다. 적어도 이것만은 그분께 인정받기를 바라는 마음은 괴롭기 그지없었다. 두 번째로 그분이 물으실 때에도 재차 사랑에 무능한 자신을 인정하는 것 밖에 다른 답을 드릴 수 없었다.

예수님은 세 번째 질문에서 베드로의 앞선 대답에 쓰인 '필리아'란 희랍어 동사를 받아 "그래, 나는 너의 인간적인 의리로나마 너의 친구가 맞느냐?"라고 되묻고 계신다. 베드로는 이제 완전히 자신이 발가벗겨진 상태에서 자신 안에 가진 것은 아무것도 드릴 만한 것이 없음을 깨닫는다. 그리고 인간적인 허약함으로 그저 인간적인 사랑 밖에 드리지 못했다는 것을 시인한다. 그래서 세번째 답은 마치 "주님, 당신을 향한 제 초라한 인간적 사랑이나마 제발 믿어 주시고 받아주십시오."라고 대답하는 듯하다.

그런데 이렇게 세 번의 철저한 겸손을 요구하신 예수님은 베드로가 당신께 대한 자신의 하찮은 사랑을 인정할 때마다 "내 양들을 잘 돌보아라."라고 그에게 사도와 제자의 자격을 회복시켜 주시고 다시 믿어 주신다. 우리는 이 장면을 통해 주님을 따라 나서는 길에 자신의 부족함을 고백하는 겸손한 사랑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게 된다. 그리고 이런 고백으로 우리도 부활하신 주님을 만날 수 있음을 확신한다.

banokim@gmail.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