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베이비시터 비용 6년새 26%나 올라

시간당 평균 13.97불

자녀를 돌보기 위한 베이비시터 비용이 갈수록 오르고 있어 부모들에 부담이 되고 있다.

아이와 노인 등의 케어서비스를 제공하는 '케어닷컴'이 부모 800명을 조사한 결과,지난해 베이비시터의 평균 시급은 13.97달러로 나타났다.

2010년에 비해 26%나 급등한 금액이다. 동일 기간 동안 다른 업종의 임금은 거의 제자리 수준에 머물고 있는 것과 비교하면 꽤 짭짤한 직업이라고 업체는 덧붙였다.

베이비시터의 시급이 큰폭으로 오르는 데는 과거보다 더 많은 역할이 요구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일부 부모들은 여전히 같은 동네에 사는 10대들을 주로 이용하고 있지만 자녀 교육 관련 학위 보유자나 응급처치 또는 심폐소생술(CPR) 자격증 등 특별한 기술을 갖고 있는 베이비시터를 선호하는 부모들도 늘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모든 베이비시터의 시급이 14달러 정도를 받는 게 아니라 지역적으로 편차가 있다.

베이비시터 시급이 가장 높은 지역은 북가주 산호세로 평균 16.68달러였으며 그 뒤를 샌프란시스코 16.52달러, 코네티컷의 브리지포트가 15.74달러로 3위에 올랐다. 보스턴 지역은 15.51달러였으며 뉴욕은 15.23달러로 집계됐다. 오하이오의 영스타운이 11.81달러로 가장 저렴했다.

<표 참조>

한편, 베이비시터 비용이 늘면서 부모 5명 중 2명은 연평균 1000달러를 지출하고 있었으며 20%는 2000달러 이상 쓰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진성철 기자 jin.sungcheo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