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유나이티드 항공사, 오버부킹 탑승객 강제로 끌어내려

정원을 초과해 항공권을 판매(오버부킹)한 유나이티드 항공사가 탑승객을 강제로 끌어내려 비난이 일고 있다.

9일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을 출발해 켄터키주 루이빌로 향할 예정이었던 유나이티드 항공 3411편에서 한 아시안 남성 승객이 공항 경찰 등 당국자에 의해 강제로 끌려 나오는 일이 발생했다.

다른 승객이 찍어 소셜미디어에 올린 동영상을 보면 공항 경찰이 창가에 앉은 한 승객과 이야기를 주고받다가 무력으로 이 승객을 끌어냈다. 이 과정에서 승객은 비명을 지르며 끌려 나오지 않으려고 발버둥치는 장면이 보인다.

이 승객은 두 손을 잡히고 배가 드러난 채 출입문 쪽으로 질질 끌려갔다. 한 목격자는 "끌려 나오면서 좌석에 부착된 팔걸이에 입을 부딪혀 피를 흘렸다"고 전했다.

이날 폭력은 항공사가 오버부킹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이 비행기에 탔던 승객 타일러 브리지스는 "비행기에서 내리겠다는 승객에게 처음에 400달러를 제시했다 이어 800달러와 호텔숙박권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이런 제안에도 지원자가 없자 항공사 측은 무작위로 네 명을 찍었고 세 명은 어쩔 수 없이 수락했으나 한 승객이 끝내 거부했다.

목격자는 이 승객이 "다음 날 아침에 환자를 진료해야 하기 때문에 내릴 수 없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끌려나간 승객은 몇 분 뒤에 다시 기내에 돌아왔으나 쫓아온 경찰에 다시 끌려나갔고 비행기는 예정시간보다 세 시간 늦게 이륙했다.


김지윤 인턴기자 kim.jiyoon2@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