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짜게 먹는 여성 대사증후군 위험↑

국-찌개를 짜게 자주 먹는 여성 직업군이 대사증후군을 앓을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른바 블루칼라 여성은 국-찌개류의 주당 섭취빈도가 3.4회로 화이트칼라 여성(2.6회)보다 많았다. 국-찌개류엔 고혈압 유발 원인 중 하나인 나트륨이 많이 들어 있다. 반면에 나트륨 배출에 도움을 주는 과일류는 화이트칼라 여성이 더 자주 섭취했다.

명지대 식품영양학과 송경희 교수 연구팀이 국민건강영양조사 원자료(2013년)를 토대로 30세 근로자 1750명(남 892명 여 858명)을 화이트칼라-블루칼라로 직업군을 나눈 뒤 직업군에 따른 대사증후군의 유병률과 영양 상태를 비교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는 한국영양학회 학술지(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에 따르면 블루칼라 직업을 가진 여성의 대사증후군 유병률이 화이트칼라 여성보다 거의 3배나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남성도 블루칼라가 대사증후군을 가질 가능성이 화이트칼라보다 높았지만 여성만큼 직업군별 차이가 뚜렷하진 않았다. 연구팀은 관리자-전문가-사무직 종사자를 화이트칼라 서비스직-판매직-농업-어업-기능원-기계조작과 조립-단순노무 종사자를 블루칼라로 분류했다. 복부 비만-고혈압-고혈당-고중성지방혈증-저HDL 콜레스테롤혈증 등 대사증후군의 5가지 진단 기준 가운데 3가지 이상이 해당되면 대사증후군 환자로 판정했다.

그 결과 블루칼라 남성의 대사증후군 유병률이 35.1%로 가장 높았다. 화이트칼라 남성의 대사증후군 유병률( 26.8)보다 8.3%p 높게 나타난 것이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여성보다 남성의 대사증후군 유병률이 높았다"고 지적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