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늘었다 줄었다 … '주름' 열풍

블라우스부터 드레스까지
아코디언 플리츠 대유행

넉넉하니 입어서 편하고
여유찾는 여성 심리 반영


여성스러움과 활동성의 대명사 '주름(Pleats)' 의상이 크게 유행하고 있다.

늘었다 줄었다 하는 모양이 아코디언(Accordion)과 비슷하다 하여 '아코디언 플리츠'라 불리는 주름 의상은 블라우스에서부터 스커트와 드레스에 이르기까지 거의 모든 의상에서 여성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유행의 본고장 파리와 밀라노, 뉴욕과 런던에서 지난해 열린 2017년 패션쇼에서 공통적으로 내놓은 의상은 주름 의상. 통상적으로 이 세 도시에서 발표되는 패션 트렌드는 서로 연계되는 점이 있기는 하지만 각 도시 마다 특색이 강하고 다르다.

예를 들면 지난해 런던의 주요 패션쇼에서 선보인 2017년 트렌드는 주로 로맨틱하면서 미래 지향적인 스타일이었던 데 비해 파리 패션쇼 무대에 등장한 패션은 보헤미안과 스포티한 스타일에 방점을 찍었다. 색도 다르다. 런던에서는 핑크와 메탈릭 컬러가 주를 이뤘다면 파리에서는 옐로와 그리너리가 대세였다. 연둣빛 초록색인 그리너리는 색채연구소 '팬톤'이 올해의 컬러로 선정한 색이다. 그러나 단 한가지, 런던과 파리 패션쇼에서 공통으로 선보인 올해의 유행이 바로 '플리츠' 였다. 밀라노와 뉴욕 패션쇼에서도 주름 의상은 많은 디자이너 손길로 무대에서 빛을 냈다.

특별히 주름 의상을 블라우스와 스커트, 드레스 전 분야에 걸쳐 폭넓게 선보인 유명 디자인 하우스는 생 로랑(Saint Laurent)과 발렌시아가(Balenciaga),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생 로랑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안소니 바카렐로가 여성의 섹시함을 강조한 주름 드레스는 패션쇼 최고의 인기 아이템이었으며 재킷과 함께 오피스용으로 입을 수 있는 주름 스커트는 이미 절판됐다.

발렌시아가는 청바지와 어울리는 긴 길이의 아코디언 블라우스 뿐 아니라 풍성한 드레스로 큰 사랑을 받고 있으며 스텔라 매카트니의 주름이 가득 잡힌 멜로디 스커트와 비비아나 상의는 올 봄 백화점가 베스트 셀러다.

배너티 페어의 패션 에디터 제시카 디엘은 플리츠의 매력을 '유동성'에 둔다. 옷을 입는 당사자에게도 넉넉한 품에서 주어지는 편이함을 줄 뿐 아니라 보는 사람에게도 풍요로움을 느끼게 해 준다는 것. 빡빡한 현실에서 여유로움을 추구하며 살아가는 현대인의 심리가 패션에 반영된 것으로 제시카 디엘은 풀이한다.

제시카 디엘에 의하면 주름 의상을 멋있게 소화하기 위해서는 지켜야 할 패션 팁도 있다. '밸런스를 유지하라'는 것. 주름 블라우스를 입을 때는 스키니 진을 입고 주름 스커트에는 풍성한 블라우스 대신 몸에 꼭 맞는 티셔츠를 갖춰 입으라는 조언이다.


유이나 객원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