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달라스 교협, 부활절연합예배 ‘세미한교회’로 최종 결정

그동안 캐롤톤 시 집회 승인 및 여러 준비과정 난항 겪어와
매년 한인교회 본당 돌아가면서 활용, ‘예배의 본질 살리자’ 의견 수용

달라스 교회협의회(회장 최병락 목사)는 올해 부활절연합새벽예배를 H Mart 야외 주차장이 아닌 세미한교회에서 드리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달라스 교회협의회는 그동안 부활절연합예배를 야외에서 개최하는 준비과정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어 왔다. 우선 캐롤톤 시의 집회 승인, 당일 시설준비 및 설치, 전기사용 허가 등의 어려움과 날씨와 주변환경의 예상할 수 없는 변수로 당일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행사 진행 및 순서를 맡은 교회들은 개교회 부활절 예배 및 행사에 집중할 수 없는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이에 달라스 교회협의회 회장 최병락 목사와 임원들은 지난 28일 부활절연합예배 준비기도모임이 끝난 직후 가진 임원모임에서 이런 어려움들을 해결하기 위한 대책회의를 열고 연합예배 참석인원을 수용할 수 있는 한인교회에서 해마다 돌아가며 예배를 드리기로 의견을 모으고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달라스 교협측은 “연합예배 시 한인교회 본당을 사용함으로써 재정적 절약과 더 나은 취지에 사역비용을 사용할 수 있고, 준비과정의 단순화로 개교회들이 부활주일 준비에 차질이 없게 하고, 기후 변화 등에 대해 염려 없이 더 나은 예배환경으로 예배의 집중도와 정숙도를 높여 예배의 본질인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높여 찬양하는 취지를 극대화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연합예배 장소를 야외가 아닌 한인교회 본당으로 재결정하게 된 취지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교협은 “주차봉사, 안내봉사, 헌금위원, 연합성가대, 공동기도인도, 아침식사(죽)는 예년처럼 달라스 지역 교회들이 분담해 담당할 것”이라고 했다.

또 “부활절연합예배에서 교협회장인 설교에 따라 최병락 목사가 설교하는 것이 맞지만, 연합의 취지를 살려 제3의 설교자를 세우자는 최 목사의 강력한 의견을 수용해 향후 논의를 통해 제3의 설교자를 세우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조훈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