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인간의 뇌 시 감상하기에 적합할까?

"진짜 시는 해석 없이 느낌만으로도 전달된다."

세계적인 영국 시인 T.S. 엘리엇이 1932년 던진 화두다. 시에 진심이 담겨있다면 의미를 잘 몰라도 독자에게 감동을 줄 수 있단 얘기다.

그런데 진짜 시를 읽을 때만 느낄 수 있는 특유의 감동이 있을까.

최근 '심리학 프론티어(Frontiers in Psychology)저널'에 새로운 논문을 발표한 영국 뱅거대학교 기욤 티에리 교수팀이 이를 증명하는 실험을 진행했다.

사람의 뇌가 무의식적으로 시의 진가를 알아볼 수 있는지 확인해본 것이다.

시는 일정한 리듬과 함축된 언어로 느낌 생각 사상 등을 전달하는 문학 표현 양식이다.

의미를 또렷하게 드러내지 않고 구구절절 풀이를 해주지도 않는다. 생략이 많기 때문에 불친절한 문학 장르로 볼 수 있다. 그래서 시를 읽을 때 진짜 감동을 느낄 수 있을까 의구심을 제기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 연구팀은 몇 가지 문장 샘플을 만들어 이를 읽을 때 뇌가 어떻게 변하는지 관찰했다.

연구팀이 준비한 문장 중 일부는 영국 남서부 지역 전통 시인 '웨일스 시'의 형식을 차용했고 나머지 문장은 이 형식에서 벗어난 형태다.

연구팀은 무작위로 선택한 문장을 실험참가자들에게 보여줬다. 실험참가자들은 전원 웨일스어를 쓰는 사람들이지만 웨일스 시 형식에 대한 사전 지식은 없었다.

연구팀은 실험참가자들이 각 문장을 들은 직후 미학적으로 듣기 '좋다' 혹은 '좋지 않다' 중 하나를 선택하도록 했다. 그러자 실험참가자들은 웨일스 시 형식의 문장을 '좋다'로 분류하는 경향을 보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