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삼성 갤럭시S8 베일 벗었다

29일 맨해튼서 최초 공개 행사
인공지능 '빅스비' 탑재
테두리·홈버튼 없애

인공지능 '빅스비(Bixby)'를 탑재한 삼성전자의 새 스마트폰 '갤럭시 S8과 S8플러스'가 베일을 벗었다.

삼성전자는 29일 맨해튼 링컨센터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7' 행사를 열고 디자인과 성능이 한층 업그레이드된 신작 갤럭시S8 시리즈를 전격 공개했다. 이날 행사에는 전 세계 취재진 1000여 명이 몰려 갤럭시노트7 리콜 사태 이후 공개되는 새 스마트폰에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이날 공개된 갤럭시S8(5.8인치)과 S8플러스(6.2인치)는 테두리가 사라진 인피니티 디스플레이(Infinity Display)로 주목받았다. 상하좌우 베젤(Bezel.테두리)을 최소화하고 홈버튼을 없애면서 화면 몰입감을 극대화시켰다. 화면 하단의 물리적 홈버튼이 사라지고 압력 센서가 대신했다. 화면비율은 18.5대 9로 기존 16대 9 비율의 콘텐트뿐만 아니라 21대 9 비율의 영화 콘텐트 모두 즐길 수 있도록 최적화됐다.

넓어진 화면은 여러 창을 동시에 작업할 수 있는 멀티태스킹도 지원한다. 사용자가 동영상을 보면서 텍스트 입력 창을 띄우면 영상 화면이 상단으로 밀려 올라가 중단 없이 감상이 가능하고 동시에 하단에서는 텍스트 작업을 할 수 있다.

삼성전자가 독자 개발한 인공지능 '빅스비' 성능도 기대 이상이었다. 음성.터치.카메라 등 다양한 입력 방식으로 정보를 받아들인 빅스비는 사용자의 상황과 맥락을 이해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스마트폰 왼쪽 모서리에 새로 생긴 빅스비 전용 버튼으로 이용 가능하다.

보안 강도가 높은 홍채 및 지문 인식 기능에 이어 얼굴인식 기능도 새롭게 탑재했다. 환경설정에서 '안전하게 얼굴인식 사용하기'를 이용하면 카메라가 인식한 사용자 얼굴로 스마트폰 잠금.해제에 사용할 수 있다. 현재 상용화된 세 가지 생체 인식 기능을 모두 장착한 스마트폰은 갤럭시S8 시리즈가 처음이다.

갤럭시 S8.S8플러스는 스마트폰 최초로 기가(Gigabit)급 속도의 롱텀에볼루션(LTE)과 와이파이를 지원해 데이터 크기에 상관없이 빠르게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이날 삼성은 S8 시리즈를 데스크톱 PC처럼 사용할 수 있는 '삼성 덱스(Dex)'도 소개했다. '덱스 스테이션'에 S8 시리즈를 꽂기만 하면 스마트폰으로 즐기던 앱.게임.문서작업.인터넷 검색 등을 모니터나 TV로 즐길 수 있다.

갤럭시S8과 S8플러스는 오는 4월 21일 미국과 한국을 시작으로 전 세계 시장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색상은 미드나이트 블랙, 오키드 그레이, 아크틱 실버, 코랄 블루, 메이플 골드 등 총 5가지다. 가격은 S8은 720달러, S8은 840달러에서 시작하며 베스트바이와 미국 내 이동통신사를 통해 오늘(30)일부터 선주문이 가능하다.


김지은 기자 kim.jieun2@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