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작지만 신경 써야할 신체증상 4가지

잇몸에서 피가 난다=칫솔을 새로 바꾸면 칫솔모가 단단해 잇몸에 피가 날 수 있다. 하지만 평소에도 잇몸에서 종종 피가 난다면 이는 이와 잇몸 사이에 끼어있는 박테리아가 원인일 수 있다. 박테리아 입속 산성 수치를 높여 충치와 잇몸 출혈을 일으키는 것이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거나 임신이나 생리 등으로 인해 호르몬 변화가 일어나도 면역력이 떨어져 박테리아의 번식이 활성화될 수 있다. 아주 드문 경우로는 구강암의 징후로 출혈이 나타날 때도 있다.

턱에서 소리가 난다=턱관절이 부드럽게 움직이지 않거나 입을 벌리고 음식물을 씹을 때 소리가 난다면 평소 습관이 원인일 수 있다. 가령 평소 이를 꽉 깨무는 버릇이 있거나 잠을 잘 때 이를 가는 습관이 있다면 관절에 무리가 가서 이런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만약 턱관절의 움직임이 부자연스럽고 통증까지 동반된다면 관절염일 가능성이 있다. 큰 불편이 없는 수준이라면 우선 단단한 음식물이나 껌을 씹는 행동을 삼가야 한다.

다리에 근육경련이 일어난다=한 자세로 오래 앉아있거나 서 있으면 다리에 경련이 일어날 수 있다. 체내 수분이 부족해지거나 전해질 불균형이 와도 경련 증상이 나타난다. 또 콜레스테롤 저하제 항히스타민제 골다공증 치료제와 같은 약물 부작용으로도 생긴다.

입술 양끝이 갈라진다=입술이 자주 트는 것은 물론 입술 좌우 끝부분이 갈라지거나 하얗게 일어날 때가 있다. 특히 건조하고 바람이 부는 날씨에는 입술이 말라 침을 바르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런 행동은 상태를 더욱 악화시킨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