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시아나 최신예 ‘A350’ 도입

‘이코노미 스마티움’도 선보여 <업그레이드 이코노미 좌석>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이 최신예 친환경 항공기 ‘A350’ 도입과 함께 한국 국적기로는 최초로 업그레이드 된 이코노미석 판매를 시작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4월 첫 도입되는 A350 항공기에 ‘이코노미 스마티움(Economy Smartium)’이라 명명된 업그레이드 된 이코노미 좌석 36석을 운영한다. 이미 지난 3월 2일(목)부터 예약접수를 시작했다.

아시아나항공이 새로 도입하는 ‘이코노미 스마티움’은 기존 이코노미 좌석보다 앞뒤 간격이 7~10cm 넓고 이용고객에게는 ▶우선탑승 ▶인천공항 라운지 이용(장거리 노선 이용 승객 한정) 등의 부가 혜택을 제공한다.

고객들은 이코노미 항공권 구입 후 3~15만원의 추가요금(편도기준)으로 ‘이코노미 스마티움’ 좌석 이용이 가능하며,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예약할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이 도입한 최신예 항공기 ‘A350’은 311석 규모로 경쟁 항공기에 비해 연료효율성이 25% 뛰어나며, 이산화탄소 배출도 25%가 적은 친환경 중대형 항공기다.

기내 소음이 적고, 풀-LED(Full-LED)조명 적용, 2~3분주기로 공기 순환 시스템이 작동해 보다 쾌적한 기내 환경을 조성하였으며, 기내 인터넷 및 로밍 서비스도 유료로 이용 가능하다.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5월 15일부터 ‘A350’을 인천-오사카 노선(주 7회), 인천-마닐라 노선(주 6회)에 투입할 예정이며, 올해 하반기에는 인천-샌프란시스코, 인천-런던 등 장거리 노선에도 ‘A350’ 투입을 확대해 나가게 된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A350의 이와 같은 장점을 소비자들에게 소개하고자 ▶항공기 특징 ▶기내 세부 정보 ▶좌석 구성 등을 자세히 확인할 수 있는 ‘온라인 브로셔(asiana350.flyasiana.com)’를 3월 2일 공개했다.

360° VR기술을 적용해 기내에서 A350을 구석구석 살펴보고 편의시설을 이용해 보는 듯한 간접체험의 기회를 고객들에게 제공한다.



최정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