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래도록 떨어지지 않는 기침…가미 청상보하탕 처방 한방치료

엄한광한의원

지난 연말부터 궃은 날이 많았다. 특히 금년 초부터는 비가 오고 바람이 불며 밤낮의 기온 차이가 심하여 감기에 걸린 사람이 많았다. 기침은 감기 후 떨어져야 하는데 한달 이상 하게 되면 본인도 괴롭고 옆에 있는 사람도 안타깝다.

기침은 체내에 있는 폐가 아파서 나죽겠다는 표현인데 사람들은 오늘이나 내일 없어지겠지 하고 미룬다. 감기에 걸려서 기침을 하던 것이 두서너 달이 지났는데도 떨어지지 않고 고생하던 분들이 한의원을 찾아오신다. 감기에 걸리게 되면 비위장도 손상을 받아 습기를 제대로 운송하지 못한다. 그러므로 가래가 생겨서 기침을 할 때 가래를 뱉어내게 된다. 또한 가래가 나올 때 조속히 치료하지 않고 그냥두면 열이 발생하여 끈적끈적한 가래로 변하는데 색깔은 누렇고 뱉어내기도 힘들고 메스꺼우며 입에서 고약한 냄새도 난다.

한방의학에서는 사람을 소우주로 본다. 비바람이 몰아치고 날씨가 추워지면 몸을 따뜻하게 하여 차가운 기운과 바람의 기운이 우리의 인체에 나쁜 영향을 끼치지 않도록 유의하여야 한다. 한의학에서는 들어 마시고 내뱉는 호흡이 폐와 신장의 협조로 이루어진다고 본다. 그러므로 오래도록 치료되지 않는 기침과 가래를 치료할 때 신장을 보하는 육미지황탕을 기본방제로 하여 기침과 가래를 없애주도록 처방한 가미 청상보하탕을 처방하고 관동화, 자완, 상백피, 그리고 심하면 마두령을 가미하여 치료하면 오래된 기침과 가래가 없어진다.

▶문의: (213)381-1010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