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적게 먹으면 위 크기 줄어든다는 것은 '낭설'

음식 섭취량이 줄어들면 위 크기도 줄어 조금만 먹어도 배가 부르다는 말이 있다. 진짜 그럴까.

이는 위가 탄력성이 있어 적게 먹으면 그만큼 위 크기가 쪼그라든다는 믿음에서 비롯된다. 적은 식사량으로도 포만감을 느끼고 식욕은 줄어 다이어트 성공확률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같은 믿음은 사실상 과학적 진실과 거리가 있다.

위장병 전문가들에 따르면 복부는 고무줄처럼 늘어났다가 줄어드는 성질이 있다. 이 같은 탄력성 덕분에 폭식도 감당할 수 있단 것이다.

위의 탄력성은 원시인류에게는 제법 유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먹을 수 있을 때 배를 채워두면 기근이 찾아왔을 때 미리 저장해둔 영양성분으로 어느 정도 버틸 수 있었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팽창 능력이 아닌 수축 능력은 어떨까. 포식을 하고난 뒤 소화가 되면 위는 다시 정상적인 크기로 되돌아오는 수축 능력이 있다. 문제는 먹는 양이 줄어든 만큼 위 크기도 계속 줄어드는 건 아니라는 점이다.

적게 먹는 만큼 위 크기가 작아진다면 저체중 혹은 정상체중인 사람은 과체중이나 비만인 사람보다 작은 위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의미가 된다. 하지만 '위장병학(Gastroenterology)저널'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그렇지 않다. 체중은 사람마다 각기 달라도 위 크기는 별반 차이가 없단 것이다.

오히려 위 크기를 줄이기 위해 극소량의 식사를 하면 부작용이 나타날 확률만 높아진다. 식사량이 평소보다 줄어들면 쉽게 배가 고파진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