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트래블 뉴스] 2100년엔 '눈 없는 알프스'

다음 세기엔 알프스에서 눈을 보기가 어려울지 모르겠다. 유럽지구과학연합(EGU)은 최근 발간한 보고서 '크립토스피어(Cryptosphere)'에서 2100년 경엔 알프스 연봉에 쌓인 눈의 70%가 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파리 기후 협정'에 따라 지구의 기온 상승을 화씨 3.6도로 묶어 둔다면 30% 정도가 녹을 것이지만, 온실가스 배출을 적절하게 줄이지 못한다면 그 수치는 70%로 껑충 뛰어오를 것이라고 명시했다.

온실가스 배출로 인한 기온 상승과 함께 지난 수년간 지속된 산악지역의 기후의 건조화로 인해 전체적인 강수 확률이 줄어 들고, 설사 내린다고 해도 눈 대신 비가 내려 이를 악화시킨다고 밝혔다. 지난 겨울은 알프스가 기후 측정을 시작한 지 150년만에 최악의 가뭄으로 알려졌다.

알프스에 눈이 사라지면 인접한 프랑스, 이탈리아, 스위스 등 관광업에 의지하고 있는 작은 산악마을들에 치명적일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과학자들은 오픈 3D 컴퓨터 모델링시스템으로 이같은 결과를 도출해 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