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름다운 전통 음률에 ‘흐뭇’

불타국악합주단 정기연주회

한국 전통음악의 아름다운 선율이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선물했다.

제2회 불타국악합주단 정기연주회가 19일 시카고불타사(주지 현성 스님) 보원관음전에서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국악합주단은 ‘천년만세’ ‘달빛의 노래/꽃잎이 춤추던 날’ ‘판소리 김세종제 춘향가 중 이별가’ ‘김죽파류 가야금 짧은산조’ ‘산은 산 물은 물이로다/연꽃 향기 누리 가득히’ ‘리베르탱고’ 등 다양한 순서를 선보였다.

불타국악합주단 배주현(피리)씨는 “한 달 전부터 정성들여 공연을 준비했기에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리베르탱고’의 경우 편성을 잘 하지 않는 곡이기 때문에 생소하게 들렸을 수도 있지만 잘 연주됐다. 또한 첫 곡을 통해 정악의 아름다움을 들려주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불타사 현성 주지스님은 “젊은 부모들이 아이들을 데리고 국악 공연을 관람하러 오셔서 감사하다”며 “국악합주단 단원들이 영어도 열심히 배우고 좋은 소리를 들려주는 것이 미국에 온 목적인데 목표를 잘 달성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행사”라고 밝혔다.

불타사 신도회 김승한 회장은 “국악합주단이 시카고에서 꾸준히 활동한다는 것을 동포사회에 알리기 위해 준비했다”며 “합주단 단원들이 창의력을 발휘해 기획한 공연을 통해 자연스럽고 좋은 소리 들려주었다”고 말했다.


장제원 기자 chang.jaewon@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