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인공눈물, 오히려 병 키울 수 있다

최근 라식ㆍ라섹 등 시력교정술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인공눈물의 사용량이 점차 많아지는 추세다. 하지만 인공눈물을 사용할 때 용도를 고려치 않거나 잘못된 방법으로 사용하다보면 오히려 다른 병을 키울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인공눈물은 보통 '눈에 수분을 보충해주는 수단'으로 인식되는데 이는 별도의 처방 없이 구매할 수 있는 제품이라 인식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구매 후 시도 때도 없이 사용하거나 냉장고에 장기간 보관하면서 지속적으로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인공눈물은 종류에 따라 구성하고 있는 성분이 다른데 대표적인 성분은 벤잘코늄 티메로살 클로르헥시딘 등과 같은 살균성분이다. 인공눈물은 모든 제품이 장기간 보관이 가능한 것이 아니라 이와 같이 살균성분이 있는 제품만이 가능한데 이러한 제품을 사용할 때에는 다량 사용을 금해야 한다. 살균성분에서 오는 독성이 각막 손상 결막의 섬유화 등 전안부 이상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제품들은 가급적 사용을 자제하고 부득이하게 사용할 경우에도 하루에 네 번 이상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스테로이드 성분이 들어간 경우도 마찬가지다. 스테로이드 점안제는 소염효과가 우수해 만성 결막염이나 알러지 환자 등이 주로 사용하는데 이 또한 습관적으로 사용할 경우 백내장을 앞당기거나 안압 상승으로 인한 녹내장 등 실명성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