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트래블 갤러리] 녹지도 않네…연중무휴 얼음호텔

수천 톤의 얼음, 섭씨 영하 37도의 기온, 그리고 멋진 밤하늘의 오로라까지 한꺼번에 경험할 수 있는 세계에서 가장 추운 호텔. 겨울이면 지구촌 여행자들의 관심을 끄는 이 호텔은 겨울에만 반짝 지어졌다 사라져온 스웨덴의 얼음 호텔이다. 등장한 지 올해로 무려 28년째이지만 항상 새로운 인테리어를 지닌 최신(?) 호텔이었다.

그도 그럴 것이 겨울 한철만 지나면 사라지곤 했으니까. 그러나 올해부턴 그럴 일이 없다고 한다. 태양을 에너지원으로 한 특수 냉각 기술을 이용해 봄, 여름에도 얼음이 녹지 않도록 해서 연중 무휴로 영업을 하는 세계 최초의 얼음호텔이 된 것이다.

북극에서 125마일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스웨덴의 작은 도시 유카스야르비(Jukkasjarvi)에 위치한 'ICEHOTEL 365'는 모두 20개 스위트룸과 아이스바, 얼음조각 갤러리를 갖추고 있다.

실내 온도는 섭씨 영하 5도 정도로 바깥과 비교하면 훈훈한 편(?)이라고 관계자는 말했다.

하룻밤 2인 1실 숙박료는 약 300달러 정도. 유카스야르비는 1100명 정도의 주민과 1000여 마리 썰매개가 살고 있는 조그만 지역이다. 그러나 이곳을 찾는 관광객은 연간 5만명에 달한다.

아름다운 오로라를 감상하고 개나 순록이 끌어 주는 썰매를 탈 수 있다는 장점에 더해 얼음 호텔까지 있기 때문이다.


백종춘 객원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