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국 115대 의회, 기독교인 의원 가장 많다

개신교ㆍ가톨릭 합하면 87%
개신교파 침례교 의원이 다수

미국 의회 내에서 절반 이상의 의원이 '개신교인'으로 나타났다.

퓨리서치센터는 새해를 맞아 4일 개원한 '미국 제115대 의회'의 종교 분포를 분석해 발표했다.

우선 상·하원 전체 의원(535명) 중에는 개신교인이 299명(55.9%)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지난 114대 의회(306명ㆍ57.2%) 때보다 조금 줄어든 것이다.

의회 내 개신교를 교파별로 분석하면 침례교(72명) 의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감리교(44명), 성공회 및 장로교(각각 35명), 루터교(26명) 순이다.

반면 가톨릭은 조금 늘었다.

115대 의회 중 가톨릭은 168명(31.4%)으로 조사됐다. 가톨릭은 지난 114대 의회(164명ㆍ30.7%) 때보다 조금 늘었다.

가톨릭과 개신교를 '기독교'로 묶으면 의회의 다수는 기독교인으로 구성된 셈이다.

전체 의원 숫자에 비하면 소수지만 유대교도 30명(5.6%)으로 나타났다. 모르몬(13명), 불교(3명). 힌두교(3명), 유니테리언(1명)도 있었다. 종교가 이슬람인 의원도 2명이었다.

미국 의회의 개신교 의원 숫자는 계속해서 감소하고 있다.

87대 의회(1961~1962년) 당시 개신교 의원은 398명이었다. 하지만, 96대(1979~1980년ㆍ340명), 101대(1989~1990년ㆍ325명), 106대(1999~2000년ㆍ315명), 112대(2011~2012년ㆍ307명) 등 해가 갈수록 개신교 의원 수는 감소 추세다.

이와 함께 115대 의회에서 초선의원 중 91%는 자신을 '기독교인'으로 밝혔다.

한편, 이번 조사는 퓨리서치센터가 미국 경제 전문지 '시큐 롤 콜(CQ Roll Call)'의 설문조사와 각 의원 사무실 등의 전화 설문 등을 통해 이루어졌다.


장열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