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원/달러 환율 1203원까지 하락

11거래일 만에 45원 올라

원화값 하락이 본격화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과 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금리 인상은 '달러 강세, 원화 약세' 흐름을 이끄는 쌍끌이 변수다.

23일 서울외환시장에서 달러에 대한 원화가치는 전날보다 3.9원 하락한 1203.0원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원화가치가 1200원대로 내려온 건 3월 10일 이후 9개월여 만이다. 지난 8일까지만 해도 달러당 1158.5원이었던 원화가치는 이후 11거래일 중 단 하루를 제외하고 계속 하락했다. 안영진 SK증권 연구원은 "트럼프 행정부의 재정확대 정책에 대한 기대와 미국 금리 인상(15일) 등의 영향으로 달러화 강세, 원화값 약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일시적으로 1210~1220원대까지 하락할 수 있다"고 말했다.

원화값의 하락은 '양날의 검'이다. 원론적으로 한국 상품의 달러화 표시 가격을 낮춰 가격경쟁력을 높여주기 때문에 수출기업에 도움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외국인 투자자금 이탈이라는 부작용도 존재한다.

재계 일각에서는 원화값 하락이 수출에도 별 도움이 안 될 것이란 주장이 나온다. 최대 수출 경쟁국인 일본의 엔화값 하락폭이 더 커 상대적인 해외 가격경쟁력은 오히려 악화했다는 이유에서다.

실제 달러에 대한 엔화가치는 최근 고점인 11월 3일의 103.08엔에서 22일 117.59엔으로 원화가치(같은 기간 1139.6→1199.1원)보다 더 가파르게 하락했다.


박진석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