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박해영 산부인과 전문의가 말하는 자궁암 예방 수칙

59세 여성이 소변시 통증 증세로 인해 병원을 방문했습니다. 이 환자는 2년전 소변시 피가 보여 자궁암 진단을 받고 방사선치료와 약물치료로 완치됐습니다. 그런데 소변을 보아도 시원치 않고 심지어 혈변이 자주 나와서 너무 고생스럽다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 환자는 자궁경부암 즉 cervical cancer가 발생, 질과 그 앞쪽인 방광 세포조직까지 퍼져 stage 2b라는 진단을 받고, 방사선 치료의 external beam radiation 와 방사능 물질을 넣는 internal radiation therapy 를 받았습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자궁경부 앞쪽에 위치한 방광과 자궁경부 뒤쪽에 있는 대장의 끝부위가 손상을 입었습니다. 이것을 쉽게 이해하려면 원폭 피해 현장을 그나마 멀리서 본 인간의 몸이 서서히 망가지고 녹아내리는 것과 흡사합니다. 이 환자의 방광과 대장이 정상이 아닌게 분명합니다. 하루종일 통증이 있으니 진통제를 늘 복용하게 됐습니다.

이 환자는 지금 59세이지만 젊은 시절 애기를 낳고 한번도 산후 검진을 받지 않았습니다. 갑자기 하혈을 하니 병원을 방문했고 자궁경부암이 퍼져 수술을 할 수 없는 상태가 되었고 방사선치료를 선택, 자궁 근처의 모든 세포조직이 파괴됐습니다. 너무 고통이 심해 차라리 죽는 것이 낫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밀려 온다고 하소연을 했습니다 .

어쩌다가 이렇게 고생을 하게 됐을까요? 자궁경부암은 정기검진으로 쉽게 발견되고, 조기 발견시에는 간단하게 진료실에서 레이저로 10분안에 치료가 가능한 간단한 질병입니다. 보통 Pre malignant stage에 정밀검사로 발견되면 간단히 치료도 끝날 수 있는 병입니다. 요즘은 gardasil이라는 자궁암 예방주사까지 있는 시대입니다.

정기검진을 소홀히 한 것이 자궁경부암으로 발전된 것입니다. 참으로 어처구니 없는 일이지요. 21세기 의학은 너무 발달했고 병원에서 자궁암검사뿐 아니라, 초음파 내시경 그리고 레이져 수술까지 간단히 처치 할 수 있는 시대입니다. 정기검진만이 자궁암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귀찮다고 생각하면 절대 오산입니다. 정기검진은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문의 : 213-386-3450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