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추운 겨울에도 제철 수퍼푸드 존재

수퍼푸드는 무조건 건강에 좋은 만병통치약처럼 들리기도 하고 실체없는 판타지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특히 나뭇잎이 전부 떨어지고 나뭇가지만 앙상하게 남는 추운 겨울철엔 후자에 가깝게 느껴진다. 겨울이 제철인 슈퍼푸드도 존재하는 걸까.

결론적으로 얘기하면 겨울철 수퍼푸드도 존재한다. 이 같은 음식이 건강에 인상적인 효력을 발휘하는 것 역시 사실이다.

하지만 더욱 중요한 건 전반적인 식단 구성이란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아무리 열심히 먹어도 전체적인 식사패턴이 균형 잡혀있지 않다면 수퍼푸드의 효과가 제대로 나타나지 않을 뿐 아니라 오히려 건강이 나빠질 수도 있다.

질병을 예방하고 수명을 연장하는데 도움이 되는 보편적인 식단이 있다. 대표적인 것이 바로 지중해식 식단이다. 과일 채소 통곡물 콩류 견과류 등 식물성 식품을 충분히 먹고 여기에 생선 유제품 지방기 적은 살코기 등을 살짝 곁들여 먹는 방법이다.

수퍼푸드라고 해서 특별한 것으로 생각할 필요도 없다. 영양학자 아일린 비안이 미국 의료포털 웹엠디를 통해 평소 장을 보러가는 마트에서 건강에 도움이 되는 푸드를 얼마든지 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자연이 만들어낸 거의 모든 천연음식을 슈퍼푸드로 볼 수 있단 설명이다.

겨울이 제철인 수퍼푸드 역시 영양학적인 측면에서 건강에 유익하다. 식물에 든 화학물질인 '피토케미컬'이 질병을 예방하고 건강을 지키는데 기여하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겨울철 푸드로는 견과류가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