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조이플 링거스 콘서트

장애우들로 구성된 차임벨 공연팀인 조이플 링거스가 지난 3일 임마누엘 장로교회에서 두번째 콘서트를 펼쳤다. 장애우들은 그동안 연습한 비발디의 사계 중 겨울, 데니스 저니건의 ‘너는 나의 전부’(You are my all in all) 등 그동안 준비한 곡들을 선보였으며, 특히 장애우 학생들이 선사한 아리랑 선율은 관객들에게 감동을 주기에 충분했다. 조이플 링거스 콘서트에는 또 에바다 크로마하프 공연팀도 함께해 의미를 더했다. 조이플 링거스는 2005년 장애우들에게 음악교육의 필요성을 느낀 전성애 사모에 의해 설립돼 지금에 이르고 있다. [사진 조이플 링거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