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부부는 생물학적인 특징까지 닮는다

부부는 닮는다는 말이 있다. 이는 식성 버릇 생활양식만을 의미하는 게 아니다. 과학자들에 따르면 생물학적인 유사성도 높아진다.

최근 미시간대학교가 미국노화학회(Gerontological Society of America) 연례미팅에서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결혼생활이 지속될수록 부부는 생물학적으로도 닮게 된다. 연구팀이 부부 1568쌍을 대상으로 건강지표를 살핀 결과다. 이번 연구는 결혼한 지 20년 된 부부와 50년 된 부부 두 그룹으로 나눠 진행됐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결혼한 두 사람은 신장 기능 콜레스테롤 수치 악력 등 생물학적 유사도가 점점 높아졌다.

이 같은 현상은 크게 두 가지 가설로 설명된다. 하나는 '배우자 선택'이다. 인종 교육수준 나이 등 동질성이 높은 상대를 택해 결혼하기 때문에 생물학적인 관점에서 유사한 측면이 많다는 것이다. 또 한 가지는 '일상생활의 공유'다. 함께 살면 식습관 활동량 등이 비슷해지는데 이 같은 생활습관이 신체 변화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통계분석을 통해 인종 교육 나이 등의 요인이 생물지표의 유사성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발견했고 여러 생물지표 중 특히 총 콜레스테롤 수치의 유사성이 가장 높다는 점을 확인했다.

결혼 전보다 결혼 후 부부의 생물학적 유사성이 높아지긴 했지만 결혼 20년차 그룹과 50년차 그룹 사이엔 별다른 차이가 없었다. 이는 결혼 시점과 연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는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