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찔' '짜릿'하네…세계 유명 전망대

자연경관을 즐기기 위한 전망대는 세계 관광 명소 어디에나 있게 마련이다. 하지만 주위 경관을 보여 주기만 하는 수동적인 전망대는 옛날 얘기가 되고 있다. 전망대 그 자신이 명물로 떠오른 곳들이 적지 않다. 인간의 극치율을 점점더 높여주는 세계 곳곳의 아찔 짜릿한 전망대를 소개한다.

상하이 스카이워크

높이 1100피트 88층에 자리한 이 전망대는 좀 특이하다. 전망대 가장자리엔 가드레일도 안전유리도 없다. 지난 7월 푸동지구의 진마오 빌딩에서 선보인 이 전망대는 '겁 없는' 도전자들에게 손짓하고 있다. 4피트 넓이의 전망대에서 안전 밧줄을 몸에 걸고 걸어볼 수 있다. 외줄에 몸을 의지한 채 이곳에서 바라보는 전망은 팍팍 솟는 아드레날린에 비하면 오히려 부수적인 느낌일 터. 일반 공개 일정은 아직 미정.

스위스 피르스트 클리프워크

스위스 피르스트산(First) 정상 아찔한 절벽에서 서서 산책을 하고 전망도 볼 수 있는 곳이다. 산책로는 외줄 현수교 암벽 옆 보도와 전망대로 구성돼 있다. 130피트 길이의 현수교는 피르스트 정상과 산악 레스토랑 서쪽 반대편의 가파른 암벽을 따라 이어진다. 보도 끝에 위치한 4150피트 길이 전망대에서는 아이거 등 해발 1만3000피트급 봉우리가 늘어선 절경을 볼 수 있다.

오스트리아 다흐슈타인 계단

14계단에 붙은 이름이 요상하다. '무(無)로 가는 계단'이라니. 어쨌든 이 계단으로 가려면 먼저 1300피트 허공에 매달린 330피트 길이의 현수교를 건너야 한다. 그런 다음 전망대를 지나 허공으로 내려가는 계단에 도달한다. 유리 난간을 통해 다흐슈타인의 장엄한 파노라마가 한눈에 들어온다.

노르웨이 스테가슈타인

이 전망대에 서면 2000피트 아래로 오랜드피요르드의 전경이 펼쳐진다. 황금빛 튼튼한 구조물로 난간까지 갖춘 이 전망대의 특이점은 그 끝에 있다. 방문객들은 전망대 끝으로 살금살금 다가가다 어느 순간 얼어붙고 만다. 당연히 있을 것으로 예상했던 난간이 없는 것 그러나 자세히 보면 안전유리가 그 자리를 대신하고 있다.

캐나다 CN타워 에지워크

높이 1168피트의 CN타워는 토론토의 상징이다. 그 꼭대기 레스토랑의 지붕 위 가장자리를 걸어보는 것이 포인트. 도전자들은 등반용 안전벨트를 착용한 채 캐나다의 가장 높은 구조물 위를 걷는다.

이 타워는 바닥이 유리로 된 전망대도 갖추고 있다.

미국 킨주아 스카이워크

1882년 이 육교가 세워졌을 때는 세계 최장 최고의 구조물이었다.

1900년엔 무거운 기차도 견딜 수 있도록 3175톤의 강철과 89만 5000개의 리벳으로 보강했다. 이 스카이워크는 킨주아 협곡 위로 624피트 뻗어 있고 관람자들은 유리벽 너머로 협곡을 감상할 수 있다.

캐나다 클리프워크

브리티시 콜롬비아 중의 카필라노 강 위로 솟은 화강암 절벽을 따라 길이 700피트의 클리프워크가 300피트 높이로 뻗어 있다. 이 구조물은 16개의 지지점에 1825개의 볼트와 40톤의 강철이 쓰였다.

바닥은 미끄럼 방지 처리가 된 이중 유리로 구성됐다.

이탈리아 튠 전망대

거대한 오크 숲 위로 쌍안경 모양으로 뻗어나간 전망대는 이탈리아 메라노 지역 최고의 경관을 선사한다. 이를 설계한 건축가 마테오 튠의 이름을 딴 이 전망대는 2005년 이탈리아에서 가장 아름다운 정원으로 꼽힌 정원으로 솟아 있다.


백종춘 객원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