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세계 인쇄문화의 종주국이다”

김경호 명예회장, 전통 사경의 가치 강조

대한불교조계종 연화정사(주지 성원스님)가 ‘한국 전통 사경의 세계사적 의의와 가치’를 주제로 네 번째 열린 법회를 개최했다.

50여 명의 신도가 모인 가운데 23일 페어팩스 연화정사 법당에서 열린 강연회에서 김경호 한국사경연구회 명예회장은 대승불교 경전의 하나인 ‘무구정광대다라니경’ 등을 들어 한국이 중국보다 앞선 세계 인쇄문화의 종주국임을 강조했다. 김 명예회장은 또 고구려에 불교가 공인된 372년 경전을 베껴 쓰는 사경이 시작됐다며 한국 사경이 세계 인류 문화 역사에 큰 공헌을 했다고 설명했다.
사경 전문가인 그는 국가지정문화재 조사, 연구, 자문에 참여하고 한국 유수 대학 등에서 사경 수행법을 강의하고 있다.

지난 4월 개원한 연화정사는 이민사회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전달하고 종교 간 상생을 이루는 지혜를 전파하기 위해 열린 법회를 개최하고 있다. 제5회 열린 법회는 오는 12월 4일(일) 오전 11시부터 낮 12시 30분까지 연화정사 법당에서 열린다. 강사는 미주현대불교 김형근 발행인이다.

▷문의: 703-272-8287


유현지 기자 yoo.hyunji@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