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안젤라 정 첫 시집 출간

첫 시집 '룰루가 뿔났다'

11월5일 출판기념회 가져

본지 문예마당에 시를 소개해 오고 있는 시인 안젤라 정(한국명 정철은)씨가 등단 13년 만에 첫 시집 ‘룰루가 뿔났다(사진)’를 출간했다.

이번 시집에는 안젤라 정 시인의 등단작인 ‘코스모스 꽃’을 비롯해 ‘당나귀’‘이빨공화국’ 등 그동안 발표해왔던 시들 중 65편을 선정해 실었다.

시와 정신사에서 발간된 이번 시집에 시평을 적은 나태주 시인은 “안젤라 정의 시는 문장엔 군더더기가 없으며, 내세운 주제나 제목에 맞게 하고 싶은 얘기를 매우 간결하고 깔끔하게 또박또박 내려놓는 솜씨가 대단하다”며 “미국의 삶을 담았지만 충분히 한국인의 안목이 들어 있는데다, 시에서는 진정성이 제일 중요한데 그 진정성이 있는 시”라고 적었으며, 배정웅 시인도 “안젤라 정의 열정과 에너지 템포를 담아낸 시들을 쏟아내 놀랍다”며 “작품 속에는 한 여성의 고뇌, 분노와 희망과 방황이 스며 있다. 그러나 그의 푹풍 같은 내면의 목소리는 차분하게 가라앉아 있고 누군가를 그리워하고 사랑하는 마음을 잊지 않고 있다”고 평했다.

충남 공주 출생으로 지난 1979년 도미, 북가주에 정착한 안젤라 정씨는 시작 활동을 계속해 오다 지난 2003년 자유문학 시 부문 신인상을 받고 문단에 등단했다. 이후 한국 문인협회회원, 버클리 문학편집위원은 물론 캘리포니아 시인협회(California Federation Of Chaparral Poets Inc.)와 알라메다 시인 협회(Alameda Island poet member) 회원 등 주류 문학계에서도 왕성한 작품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세계 시인 매거진에 안젤라 정 시인의 등단작을 영작한 ‘Cosmos of Flower’(코스모스 꽃)이 선정돼 발표되기도 했다.

또한 영어와 한국어로 발간되는 문예지 ‘미주시학’ 편집간사로 주류사회 시인인 로버트 하스(Robert Hass) 버클리대 교수, 샌프란시스코 시인 게리가츠(Gary Gach), 알라메다 영예 시인 메리 러지(Mary Rudge), 캘리포니아주 영예 시인 엘 영(Al Young), 로널드 쉐이퍼(Ronald Shafer),인디아나 대학교수와 얼마전 작고한 베니시아 졸 펠론(Joel Fallon) 시인을 인터뷰 등을 통해 소개하며 미주 한국 시 문학 발전에도 큰 기여를 해왔다. 안젤라 정 시인의 ‘룰루가 뿔났다’ 출판 기념회는 오는 11월 5일(토) 오후 5시 알라메다소재 파스타 펠리칸 레스토랑에서 열린다.


▶주소: 2445 Mariner Square Dr. Alameda.

▶문의: (510)813-8588






최정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