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당뇨병 환자 80% 야간 저혈당에 두려움"

당뇨병 환자의 80% 이상이 야간 저혈당에 대한 두려움을 갖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들 중 75%가 야간 저혈당에 대한 걱정으로 인해 수면장애를 보인다고 답변했다. 노보 노디스크제약은 최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에서 개최된 개원의 심포지움에서 전 세계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야간 저혈당에 대한 글로벌 리서치 'The World Awake'의 결과를 발표했다.

'The World Awake'는 국제당뇨병연맹(International Diabetes Federation IDF)과 노보 노디스크제약(Novo Nordisk)이 공동으로 진행한 글로벌 리서치로 야간 저혈당이 당뇨병 환자들의 수면 양상과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2013년 7월부터 9월까지 7개국(아르헨티나 캐나다 프랑스 인도 일본 스웨덴 영국)에서 제 1형 또는 2형 당뇨병 환자 1317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번 리서치 결과는 분당 서울대학교병원 내분비내과 임 수 교수가 발표를 맡았다.

응답자 중 80% 이상이 야간 저혈당에 대한 두려움을 갖고 있는 가운데 절반 이상(55%)이 중증도 이상의 수준을 25%는 심각한 수준의 걱정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환자들은 저혈당 증상으로 잠에서 깨는 경우가 빈번했으며 이로 인해 다음 날까지 피로감이 있고 과민해진다고 답변해 야간 저혈당이 당뇨병 환자의 수면과 삶의 질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