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렉서스 신개념 '키네틱 시트 콘셉트'

2016 파리모터쇼서 선봬
장시간 운전에 피로 경감

도요타 렉서스가 29일 미디어데이 행사를 시작으로 개막한 파리 모터쇼에서 차량 탑승자 신체에 가해지는 부담을 줄여줄 수 있는 신개념 시트 '키네틱 시트 콘셉트 (Kinetic Seat Concept·사진)'를 선보였다.

키네틱 시트는 장시간 운전에 의한 피로를 줄이고 회전 시 운전 편의성 향상을 목표로 디자인 및 개발됐다. 기존의 자동차 시트와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형상과 기능도 갖췄다. 보기에는 거미줄 형상을 하고 있어 오싹할 수도 있지만 오랜 운전이나 탑승 시 인간의 신체에 주는 부담을 줄여 줄 수 있다.

키네틱 시트는 탑승자 허리의 움직임에 맞춰 시트의 아래면과 등받이가 움직여, 보행이나 조깅에 가까운 인체의 움직임을 실현했다. 따라서 회전할 때나 요철면을 주행할 때 탑승자 머리 부분의 움직임이 억제되어 시선이 안정됨으로써 안전 운전은 물론 쾌적함까지 전달한다. 또한 허리의 움직임이 신체에 적당한 자극을 주어 장시간 운전시 피로를 줄여준다.

인체의 척추는 머리를 안정화시키는 역할을 한다. 따라서 보행이나 조깅시 머리의 안정을 유지하면서 골반과 흉곽이 반대방향으로 회전할 수 있다. 이 움직임을 시트상에서 재현하기 위해 시트 아래면과 등받이를 가동식으로 제작했다. 신체를 시트에 맡기고 있는 것만으로 차량에 대한 머리의 움직임이 억제되어 시선이 안정 되고 탑승자의 부담이 경감된다.

변형이 용이한 네트가 신체의 요철을 감싸 하중을 분산함으로써, 쾌적하게 장시간 착석을 가능하게 한다. 동시에 시트를 얇게 만들어 차량 경량화에도 기여한다. 또, 시트 아래면의 거미집 패턴은 신소재인 친환경적인 인공 합성 거미 섬유를 사용해 충격 흡수성도 뛰어나다는 평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