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옥타 LA, 20대 회장 선거도 경선

임정숙·정병모 이사 후보 등록
3연속 경선…11월 3일 투표

세계한인무역협회 LA지회(회장 민병호·이하 옥타 LA)의 차기 회장 선거도 경선으로 치러진다. 3년 연속 경선이다.

옥타 LA는 지난 25일까지 마감한 20대 회장 입후보자 등록 결과, 임정숙, 정병모 두 명의 이사가 출마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옥타 LA 선거관리를 맡은 김주연 선거관리위원장은 "임, 정, 두 후보 모두 후보자 등록에 결격사유가 없음을 확인했으며, 공정한 선거가 이뤄질 수 있도록 선관위원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정숙 후보와 정병모 후보는 나란히 옥타 LA 회장에 두 번째 나선 도전이다. 임 후보는 수석 부회장으로 있으면서 19대 회장 선거에 출마했다가 2차 투표까지 가는 접전 끝에 아쉽게 1표 차로 낙선했으며, 정 후보도 이사장으로 있으면서 18대 회장 선거에 나섰다가 고배를 마셨다.

옥타 LA는 오는 11월 3일 제4차 정기이사회 및 총회를 열고 투표로 차기 회장을 선출하게 된다. 정관상, 투표는 출석 이사만 할 수 있으며, 당선자는 출석 이사 투표 중 최다 득표자를 인정하게 된다. 임기는 1년으로 20대 회장 당선자는 오는 12월 1일~2017년 11월 30일까지다.

임 후보는 지난 1998년부터 옥타 활동을 하며, 총무, 부회장, 차세대무역스쿨 위원장 등 다양한 경험을 했다. 현재 리사이클링기업 'eWaste Center' LA와 시애틀점을 운영하고 있다. 임 후보가 옥타 LA 회장에 당선하면 여성으로는 처음이다.

정 후보는 2003년 옥타 LA에 가입했으며, 15대 부회장, 17대 이사장을 지냈다. 선물포장업체 'S&S Inc.' 대표로 있다.

옥타 LA는 3년 전까지만 해도 이사장이 자연스럽게 차기 회장을 맡는 전통을 유지했다. 하지만, 17대 김주연 회장이 18대 연임에 도전하면서 첫 경선이 이뤄졌다. 이후 19대 때는 민병호, 임정숙, 이교식 후보가 출마해 3파전을 펼쳤다.

옥타 LA 이사들은 "경선을 하면서 일부 상대 후보에 대한 비난이나 흑색 선전이 있을 수 있지만 최근 3년째 투표로 회장을 뽑게 되면서 이제는 새로운 투표 문화가 옥타 LA에도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출마자들이 더욱 적극적으로 공약을 개발하고 회장직에 대해서도 더 많은 생각을 하는 긍정적인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김문호 기자 kim.moonho@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