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이폰7 원가 225달러…판매가의 35%

6s보다는 비용 20% 상승
삼성 갤럭시S7은 255달러

애플 아이폰7의 제조원가가 225달러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는 아이폰 6s보다 20% 상승한 액수로, 판매가 649달러의 35% 수준이다.

시장조사기관 IHS마켓은 20일 낸 성명에서 아이폰7을 해체해본 결과, 한 대를 만드는데 모두 224.80달러가 드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저장용량 32GB짜리 아이폰7의 부품자재비용 219.80달러에 조립 등 제조비용으로 5달러를 추가한 결과다. 이는 보조금을 제외한 아이폰7의 판매가격 649달러(32GB 기준)의 35% 수준이다.

아이폰 6s 한 대를 만드는 데 드는 187.91달러에 비해서는 19.6%인 36.89달러가 더 든 셈이다.

앤드루 래스웰러 IHS마켓 선임이사는 "앞서 삼성제품을 해체했을 때와 마찬가지로 아이폰7의 부품자재 비용은 이전 모델에 비해 상승했다"면서 "이어폰잭을 없애면서 이어폰 단자의 비용이 추가로 들어간 것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그는 "동일선상에 놓고 봤을 때 여전히 애플은 삼성보다 하드웨어로 벌어들이는 수익이 크지만, 원가가 과거보다 상승한 것은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IHS마켓은 소프트웨어 등의 가격 등은 제조원가 추산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IHS마켓은 갤럭시 S7을 해체해본 결과 제조원가를 255달러로 추산한 바 있다.

이는 S7의 판매가 650~700달러의 39.2% 수준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