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환상의 듀엣' 뉴욕 가을 수놓다

JK김동욱.소향 감성 콘서트 성황

가수 JK김동욱과 소향이 뉴욕 가을의 감성을 담은 특별한 무대를 선보였다.

지난 16일 롱아일랜드대(LIU) 포스트캠퍼스 틸레스 퍼포밍아트센터에서 개최된 'JK김동욱.소향과 함께하는 감성 콘서트'에는 뉴욕.뉴저지 일원 관객들이 몰려 대성황을 이뤘다. 이번 공연은 KBS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 '환상의 듀엣'으로 화제가 됐던 JK김동욱과 소향의 화려한 콜라보레이션 무대인 만큼 공연 전부터 팬들의 뜨거운 기대를 모았다.

JK김동욱은 본인의 1집 히트곡 '미련한 사랑'을 비롯해 심수봉의 '백만송이 장미', 나훈의 '영영', 이문세의 '옛사랑'을 카스리스마 넘치는 목소리와 특유의 창법으로 관객을 사로잡았다. 저음보이스의 강자로 불리는 그가 그만의 독특한 음색으로 새롭게 각색한 '데스페라도'를 부르자 여성 관객들의 탄성이 곳곳에서 쏟아져 나오기도 했다. 또 그의 2집에 수록된 고 이영훈 작곡의 '헤어질 때면 언제나' 등도 연달아 열창했다. 그는 오랜 공연으로 쌓은 노련함과 라디오 진행자로 갈고 닦은 남다른 입담으로 공연 내내 편안하면서도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이끌었다.

CCM 가수로서 '한국의 머라이어 캐리'라고 불리는 소향도 독특한 색깔로 무대를 꾸몄다. 소향은 고 휘트니 휴스턴의 'I Have nothing'과 백지영의 '잊지말아요'를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전달했다. 또 '생일 이벤트'로 공연 당일 생일을 맞은 관객을 위해 특별한 생일 축하 노래를 선사하며 잊지 못할 추억을 선물했다.

게스트로는 영화 배우 박중훈이 참석해 무대 열기를 더했다. 그는 영화 '라디오스타'에서 직접 불러 화제가 된 '비와 당신'을 기타를 연주하며 열창했다. 그의 독특한 음색은 기타 선율과 함께 공연장을 가득 메우며 관중들에게 활력을 불어 넣었다.

JK김동욱과 소향은 거미의 '어른 아이'를 비롯해 마지막 앵콜곡으로 이문세의 '붉은 노을'을 부르며 폭발적인 성량으로 공연을 마무리했다.

김지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