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햇볕 많이 쪼인 뒤의 피부 보호하는 음식

유달리 더웠던 올여름 햇볕에 쪼인 피부는 잔주름이 많이 생기기 쉽다.

피부의 체온이 올라가며 콜라겐 분해 효소가 증가해 탄력이 사라지기 때문이다.

관리시기를 놓치면 자신의 피부노화를 촉진할 수 있다. 건강정보 사이트 자료를 바탕으로 과일이나 채소로 피부를 관리하는 방법을 소개한다.

블루베리=보라색 과일로 불리는 블루베리는 안토시아닌 성분이 많다. 피부 노화 주범인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기능이 뛰어난 성분이다.

감자 오이 양배추=피부팩으로 큰 효과를 볼 수 있는 식품으로는 단연 감자와 오이 양배추를 꼽을수 있다. 이들 식품은 비타민과 무기질이 많아 강한 햇볕에 달아오른 피부 온도를 낮추고 수분 보충에 효과적이다.

토마토=붉은 색을 내는 성분인 라이코펜은 가장 강력한 노화방지 성분을 지니고 있으며 노화와 피부암의 원인이 되는 활성 산소를 억제해 피부를 젊고 탄력 있게 만들어준다.

키위=멜라닌 색소의 합성을 억제해주는 비타민C도 피부 보호에 도움이 된다. 키위는 과일 중에서도 비타민C의 왕으로 불리는데 지금이 제철로 매일 먹을 경우 피부세포 손상을 저지하는데 커다란 도움이 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