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식후 커피 한 잔…"빈혈, 당뇨병 있다면 피해야"

식사 후 커피를 즐기는 모습은 이제 익숙한 풍경이다. 직장 동료들과 어울려 점심을 먹은 후 커피 한 잔을 마시는 것은 '예정된 코스'나 다름없다. 그러나 식후 1시간 이내에는 커피를 피해야 하는 사람들이 있다. 평소 빈혈로 고생하는 사람이나 당뇨병 환자들이다.

커피에 들어 있는 탄닌 성분은 몸 안에서 철분 흡수를 방해한다. 빈혈에 좋은 음식으로 식사를 했더라도 식후 커피 한 잔으로 헛일이 될 수 있다. 이는 녹차나 홍차도 마찬가지다. 세브란스병원 영양팀은 "식사 도중과 식후 1시간 이내에 커피 차 청량음료를 마시는 습관은 빈혈의 적임을 알아두자"고 했다.

빈혈은 채식 위주의 식생활을 하는 경우나 몸무게를 짧은 시간에 빼려고 먹는 양을 과도하게 줄인 경우 또는 불규칙한 식습관을 가진 사람에게서 흔히 나타난다. 빈혈이 있는 사람은 영양소를 균형 있게 섭취해야 한다. 혈액을 만드는 데는 거의 모든 영양소가 관여하기 때문이다.

또한 철분이 많이 함유된 음식을 먹어야 한다. 철분은 흡수율이 낮은 편으로 음식에 따라 철분 흡수량에도 차이가 많다. 동물성 단백질 식품의 철분은 10-30% 정도만 흡수되고 채소류에 포함된 철분은 2-10%로 흡수율이 낮다.

따라서 곡류나 채소보다는 가급적 고기 생선 계란 등 동물성 식품을 많이 먹어야 한다. 철분이 많이 함유된 식품으로는 간 굴 녹황색 채소 다시마 미역 완두 깨 우유 조개류 달걀 노른자 말린 과일 등이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