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여성의 질 내 박테리아, HIV 감염 좌우

여성 생식기의 질 내 특정 박테리아가 HIV 감염 및 예방 효과를 크게 좌우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에이즈 예방과 치료에 새로운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결과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HIV(human immunodeficiency virus)란 후천성 면역결핍 증후군(AIDS)을 일으키는 원인 바이러스를 말하며 보통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상태를 HIV 또는 HIV 감염이라고 한다. 인체의 면역력이 크게 떨어져 이러한 감염증과 종양이 나타나기 시작하는 상태를 에이즈 또는 후천성 면역 결핍증이라고 한다.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북미 지역 과학자들이 공동으로 설립한 연구소인 '남아공 에이즈 연구센터(Centre for the AIDS Programme of Research)'가 성행위 등과 함께 에이즈 감염의 또 다른 주요원인으로 꼽히는 유전적 요인을 집중적으로 연구해 이 같은 결과를 얻어냈다.

연구팀은 '프레보텔라 비비아(Prevotella bivia)'라는 박테리아 수치가 높은 여성들은 그 수치가 낮거나 없는 여성들에 비해 질의 염증과 HIV 감염을 일으킬 확률이 19.2배나 더 높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 박테리아가 HIV와 관련된 분자를 배출하는 것으로 보인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연구팀은 688명의 여성들의 생식기의 박테리아 단백질도 분석했는데 질 내부의 박테리아가 건강한 편인 여성들의 61%는 성병을 막아주는 살균제 성분의 약물이 효능이 좋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