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지금 짓는 업 따라 삶 변화"…뉴욕 원각사 백중기도 설법

성악가 김명온 팝페라 발표

뉴욕 원각사(주지 지광 스님)에서 백중기도 6재와 함께 불교 팝페라 발표회가 열렸다.

지난 7일 원각사 큰법당에서 지광 스님과 진양 스님, 120여 명의 불자들이 함께 한 가운데 백중맞이 여섯 번째 재를 올렸다.

지광 스님은 법문에서 "부처님께서 과보는 과거의 잘못된 업을 그대로 금생에 받는 것이 아니라 현재의 행위에 의해서 과거의 과보를 변화시킬 수 있다고 말씀하셨다. 미래를 결정하는 것은 과거의 업만이 아니라 현재 내가 짓는 업이 중요하다"며 "나의 삶을 변화시킬 수 있는 것은 현재 어떻게 사느냐에 달려 있다"고 강조하며 선업과 공덕을 쌓는 게 중요하다고 전했다.

재를 올리고 이어진 팝페라 공연은 성악가 김명온 보살이 불교뮤지컬 작곡가인 이진구 거사가 작곡한 '살아있는 모든 것 행복하라' 등 네 곡을 불자들에게 들려주어 큰 박수를 받았다.

김명온 보살은 부산 경성대 성악과를 졸업하고 부산 시립합창단 단원(1987~1993)으로 활동했다. 2009년 도미 후

이진구 작곡가가 창단한 불교공연단체 '무소의 뿔'과 인연을 맺고 현재 부단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무소의 뿔'은 부처님의 생애를 그린 세계 최초의 불교뮤지컬 '보리수 나무 아래'를 제작하고 있으며 올해 특별기획으로 김명온 성악가의 '살아있는 모든 것 다 행복하라'를 미주한인 최초로 창작 찬불가 앨범으로 제작했다.


이승우 기자 lee.seungwoo@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