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임신부의 습관이 태아 성별에 영향 미칠까?

성행위를 갖는 시간이나 체위 임신부의 습관 등이 태아의 성별을 결정하기 어렵다는 주장이 나왔다. 그동안 일각에서 호르몬 수치 변화 등의 이유로 여성의 식습관 성행위 체위 등이 태아의 성별을 결정하는데 일정 영향을 준다고 주장했으나 실제로 과학적인 근거가 있는지에 대해 많은 논란이 있어 왔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즈 대학의 가족계획 의료센터장 데보라 베이트슨 박사는 "성행위를 갖는 시간과 식단이 태아의 성별을 결정짓는다고 알려진 것은 대표적인 속설이다"며 "이 속설들은 과학적인 데이터가 부족하므로 신빙성을 갖긴 어렵다"고 말했다.

태아의 성별을 결정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을 모아놓은 쉐틀스 방법에 따르면 여자 아이를 원한다면 배란하기 며칠 전부터 꾸준히 성행위를 해야 한다. 반면 남자 아이를 원한다면 배란일에만 성행위를 해야 한다. 쉐틀스 박사는 "'남성이 되는 정자'는 여성의 질 내에서 더 빨리 움직이는 반면 '여성이 되는 정자'는 더 천천히 움직이지만 더 길게 살아남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베이트슨 박사는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며 "쉐틀스 방법은 최소 50년이나 오래된 데이터며 이후 비슷한 결과를 나타내는 연구가 발표되지 않은 것을 미뤄보건대 과학적인 연구로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