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풀러턴 선거구 운명, 법원이 결정

시의회, 지난 달 확정 8A안 재승인
한인·라티노 등 뒤집기 시도 불발
8일 예정된 재판부 판단 '분수령'

풀러턴 시의원 선거구의 운명이 법원에서 결정된다.

오렌지카운티 지방법원의 명령에 따라 2일 선거구 획정 최종안을 다시 마련하기 위한 회의를 연 풀러턴 시의회는 지난 달 7일 확정한 8A안을 다시 한 번 승인했다. OC지방법원은 오는 8일 시측과 풀러턴 시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비비안 하라미요측의 의견을 청취한 뒤 8A안이 양측의 합의에 위배되는지 판단하게 된다.

8A안이 양측의 합의조건을 충족시킨다고 법원이 판단할 경우, 시 당국은 2018년부터 지역구 선거제로 시의원을 선출할 것인지를 묻는 발의안과 함께 8A안을 11월 선거에서 주민투표에 회부할 수 있게 된다.

반대로 8A안이 양측 합의조건을 위반했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시측과 원고 하라미요의 소송이 재개될 수 있다.

하라미요가 지난 2014년 지역구 선거제 도입을 요구하며 제기한 소송의 합의조건에 원고, 피고측이 합의해 적법한 선거구 획정안을 마련하는 것이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제니퍼 피츠제럴드 시장을 포함한 5명 시의원은 이날 두 시간 반에 걸쳐 주민 70여 명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들 중 약 55명은 민족학교와 라티노 단체 등이 지지해 온 2B안을 지지했다.

민족학교 관계자와 한인, 라티노, 백인 주민 등은 "소수의 다운타운 비즈니스 관계자가 뒤늦게 제출한 8A안 대신 지난해부터 8개월여 동안 진행된 주민모임, 공청회 등에서 가장 많은 지지를 얻은 2B안을 채택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족학교 조너선 백씨는 자유발언을 통해 "지난 두 달간 주민 가정을 방문해 675명이 넘는 이에게 2B안 지지서명을 받았고 2B안을 지지한다는 편지도 325통 받았다"며 2B안 채택을 촉구했다.

11월 선거에서 영 김 가주 65지구 하원의원과 격돌할 섀런 쿼크-실바 후보는 이날 커뮤니티의 다수가 지지하는 2B안을 채택해야 한다고 발언, 눈길을 끌었다. 민족학교에 따르면 2B안에서 한인이 다수 거주하는 1지구의 아시아계 유권자 비율은 51.1%지만 8A안에선 48.4%로 1300여 명 감소한다.

다운타운 비즈니스 업주를 포함한 나머지 대다수는 시의회가 이미 확정한 8A안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샘 한 도널드 와그너 가주하원의원 보좌관은 "다운타운은 풀러턴의 중심"이라며 "시 도시계획위원회 커미셔너로서의 경험에 비추어 8A안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자유발언이 끝난 뒤 5명 시의원은 8A안을 채택해선 안 될 이유를 발견하지 못 했다며 만장일치로 8A안을 재승인했다.

백씨는 "매우 실망스러운 결정"이라며 "일단 8일 법원이 어떤 결정을 내리는지 지켜본 후에 앞으로의 대응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상환 기자 limsh@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