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베이지역서 유럽 분위기를 만끽한다

SF 곳곳에 유럽풍 건축물

방학과 휴가기간을 맞이했지만 바쁜 일정 등으로 멀리 여행을 떠나기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최근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이 유럽 여행을 대신할만한 베이지역 명소들을 소개했다. 가족들과 함께 소개하는 명소들을 방문해 추억을 만들어 보는 것도 좋겠다.

▶그레이스 대성당: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 스트리트에 위치한 ‘그레이스 대성당’(Grace Cathedral)에서는 유럽풍의 장엄한 교회를 구경할 수 있다. 미국내 성당 중에서 3번째로 큰 그레이스 대성당은 1928년에 현재의 성당건물 건축이 시작됐다. 프랑스 고딕 스타일의 디자인과 유사하다. 대성당 정문의 판화 및 스테인드 글라스, 그리고 중세 및 현재의 가구들 등이 이곳의 구경거리다. 주소: 1100 California St. SF

▶팰리스 오프 파인아트: 샌프란시스코에 북쪽에 위치한 ·‘팰리스 오브 파인아트’(The Palace of Fine Arts)는 고대 그리스와 로마 형식의 건물을 감상할 수 있다. 이곳에 위치한 호수는 넓은 수면이 주변의 건물들을 반사하도록 만드는 유럽의 고전 스타일을 따랐다. 장식으로는 그리스 문화의 상징인 원형 돔을 이용했다. 주소: 3301 Lyon St, SF

▶콘서버토리 오브 플라워: ‘콘서버토리 오브 플라워’(Conservatory of Flowers)는 샌프란시스코 골든 게이트 파크 내에 있는 온실이다. 1878년에 설립된 건물로 골든 게이트 파크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이며, 현존하는 미국 내 목조 온실 중 가장 오래됐다. 빅토리아 시대 양식의 온실 건물은 정교하게 짜인 목조 골조와 유리 외벽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중앙에 60피트 높이의 돔이 있고 양쪽에 아치(arch) 모양의 건물이 연결돼 있다. 잉글랜드의 정원과 유사하다. 주소: 100 John F Kennedy Dr. SF

▶카페 드 라 프레스 & 본 마르셰 브루어리 바: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카페 드 라 프레스’(Café de la Presse, 352 Grant Ave. SF)에서는 프랑식 전통 요리를 즐길 수 있다. 또한, ‘본 마르셰 브루어리 바’(Bon Marche Brasserie & Bar 1355 Market St #120)에서도 칵테일과 와인과 함께 프랑스식 요리를 즐길 수 있다.

▶알카자 강당, 윌리엄 웨스터팰드 저택 등: 샌프란시스코 기어리 길에 위치한 ‘알카자 극장’(Alcazar Theatre, 650 Geary St. SF)은 이슬람식 건물의 영향을 받아 건설됐으며. ‘윌리엄 웨스터펠드 저택’(William Westerfeld House, 1198 Fulton St, SF)은 샌프란시스코의 대표적 랜드마크 중 하나로 고딕 스타일의 건물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프렌치 스타일의 건축물을 보고 싶다면 맥컬리스터(1347 McAllister St. SF)의 주택을 방문해 보는 것도 권한다.

▶오클랜드 동쪽에 위치한 메리트호(Lake Merritt)에서는 호수를 건너며 이탈리아 베니스와 유사한 분위기를 경험할 수 있으며, 오클랜드 컬리지 애비뉴에 위치한 로크리지 마켓 홀(Rockridge Market Hall, 5655 College Ave #201)에서는 꽃, 파스타, 치즈, 고기, 생선 등 유럽스타일의 쇼핑을 즐길 수 있다.

▶버클리 노르망디 마을(Normandy Village): UC버클리 캠퍼스 인근 노르망디 마을에서는 프랑스의 작은 마을을 방문한 듯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주소: Spruce St. & Hearst Ave. Berkeley.



전현아 인턴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