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IDA 뉴욕' 그룹전 '공간 너머'…K&P 갤러리

8월 3일까지

다른 세상을 하나의 세상에 조화롭게 담는 전시가 열린다.

한국과 일본 예술가들의 작품이 한자리에 모여 다름 속의 조화를 보여주는 전시다. 뉴욕시 아티스트 모임 'IDA 뉴욕'이 11번째로 선보이는 이번 그룹전은 '공간 너머(BEYOND SPACE)'라는 주제로 K&P갤러리(547 W 27스트리트 #518)에서 오는 28일부터 8월 3일까지 열린다.

전시에서는 사진작가 김영민, 그래픽 디자이너 유선영, 일본계 판화 작가 사토의 작품이 전시된다. 한국과 일본 예술가들의 사진, 그래픽 디자인, 판화 등의 작품들을 한 자리에서 관람할 수 있다.

주최 측은 "개인주의와 내셔널리즘이 만연해 가는 현 시대에 세상 사람들이 좀더 내 주위의 사람들을 돌아볼 수 있는 여유를 가질 수 있길 바라는 마음으로 전시를 기획했다"며 "우리들에게 세상이 다르게 보여지는 이유가 스스로의 선입견 때문이라는 의미를 사람들에게 알리는 전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선영 디자이너는 "때로는 무관심으로, 또는 사랑으로 인종과 문화의 다양성과 각자의 색깔로 가득 찬 도시 뉴욕에서 발견하는 조화의 아름다움을 관람객들이 느낄 수 있으면 좋겠다"며 "각박한 도시의 삶에서 무엇을 쫓아 달려가고 있는 것인지도 함께 돌아볼 수 있다면 보람을 느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오프닝 리셉션은 28일 오후 6시부터 9시까지다. 웹사이트(www.kandpgallery.com)에서 관련 정보를 찾아볼 수 있다. 한편 IDA 뉴욕은 다양한 한인, 아시안 작가들의 작품들을 전시하며 사회에 메시지를 던지고 있는 아티스트 모임이다.


황주영 기자 hwang.jooyoung@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