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재고 늘고, 셰일 치받고…되살아난 저유가 공포

한달 새 17%↓ 40달러대 초반
모건스탠리 "30달러권 재진입"

"걱정스러운 트렌드(worrisome trend)."

투자은행 모건스탠리가 25일 내놓은 보고서에서 진단한 미국 개솔린 재고 상황이다. 지난 주말 현재 개솔린 재고는 거의 1000만 배럴에 이른다. 최근 1년 새 가장 많은 양이다. 아니나 다를까. 이날 미국과 영국, 중동의 원유시장에서 국제유가가 2% 넘게 떨어졌다. 서부텍사스유(WTI) 가격이 배럴당 43달러 선까지 밀렸다. 올 4월 25일 석 달 새 가장 낮다.

톰슨로이터통신은 이날 전문가의 말을 빌려 "WTI 가격이 지난달 8일 52.31달러까지 회복한 뒤 한 달 보름 정도 사이에 17% 정도 하락했다"며 "이는 단기적으로 침체장에 빠질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했다. 월가 전문가들은 자산 가격이 20% 정도 떨어지면 침체 국면의 시작으로 본다.

정유회사들은 올해 개솔린 소비가 늘 것으로 봤다. 원유 가격이 떨어질 때마다 미리 정제해 놓았다. 하지만 이 예측이 어긋나면서 사달이 났다. 미 경제의 활력이 떨어지기 시작해서다.

모건스탠리는 "국제유가 조정 국면이 엄습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정유사의 원유 구매가 줄 게 분명해서다. 배럴당 30달러대 재진입도 가능하다는 예측이다.

30달러대 재진입은 월가로선 예상 밖의 일이다. 올 3월 골드먼삭스 등 투자은행들은 "갑작스러운 원유 재고 감소"를 경고했다. 당시 세계 원유 초과 공급분은 하루 250만 배럴 정도였다. 골드먼삭스는 "테러 여파로 나이지리아와 중동에서 생산 차질이 빚어져 이 초과분이 갑자기 사라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나 올해 생산 차질은 오래가지 못했다. 나이지리아 산유량이 올 1월 하루 200만 배럴에서 5월 140만 배럴로 30% 정도 급감했다. 하지만 지난달 이후 다시 생산량이 늘어나고 있다. 정부군의 반격으로 테러리스트 활동이 잦아들어서다. 실제 석유수출국기구(OPEC) 산유량은 올 6월 말 현재 하루 3280만 배럴 정도다. 사상 최고치인 지난해 말 3300만 배럴과 별 차이가 없다. 여기에다 '셰일 혁명'도 유가에 대한 압력을 키우고 있다.

원유가격이 배럴당 50달러 선에 이르자 미국의 셰일 원유 채굴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올 6월 이후 15% 정도 증가했다. 셰일 원유는 전통적인 원유 채굴보다 생산 중단과 재개를 빠르게 할 수 있다.

이렇게 "공급 차질이 빠르게 해소되고 미국 셰일 원유 채굴이 증가하는 와중에 미 개솔린 재고량이 급증해 국제유가의 발목을 잡고 있다."(모건스탠리) 미 정유회사발 유가 하락인 셈이다.

그 바람에 몇몇 전문가가 예측했던 '국제유가 터널 현상'이 재연됐다. 투자자문가인 데니스 가트먼 등은 올 3~4월 "유가가 오르면 공급이 빠르게 늘어나는 구조가 형성됐다"며 "그 결과 배럴당 30~50달러 사이에서 오르내리는 터널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강남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