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BBCN·윌셔, 고객맞이 준비

상호 입·출금 양식 비치
시스템 도입·직원 교육도

오는 30일, 한인사회 첫 리저널 뱅크인 '뱅크오브호프(Bank of Hope)'가 공식 출범하는 가운데 BBCN·윌셔의 통합 준비가 한창이다.

양 은행은 19일 현재 30일부터 시작될 입·출금 교차서비스를 위해 입·출금 양식과 직원들이 사용하는 양식들을 교환중이다. BBCN 지점에서는 윌셔의 입·출금 양식이, 윌셔 지점에서는 BBCN의 입·출금 양식이 전달되고 있는 것이다. 양 은행은 전국에 85개 지점이 있다.

또한 각 지점마다 교차서비스를 위한 컴퓨터 시스템 도입도 차례대로 이뤄지고 있다. 이 시스템을 통해 BBCN 지점에서는 윌셔 고객 정보를, 윌셔 지점에서는 BBCN 고객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양측 모두 통합을 앞두고 직원 교육도 이뤄지고 있다. 이달 말부터 교차서비스가 시작되면 양 은행 직원과 고객들이 모두 혼란스럽고 헷갈려할 수 있는 요소가 많은 만큼 이 점을 최소화하기 위함이다.

통합은행 관계자는 "최선을 다해 준비해가고 있다"며 "교차서비스를 위한 입·출금 양식은 30일 영업시간에 맞춰 각 지점에 비치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단순 입·출금 업무를 넘어선 고객 통합 서비스는 오는 11월 초, 양측의 전산 시스템 통합 후에 이뤄질 전망이다.


박상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