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빠른 결정 내리는 순간에 관대해져

사람의 본성이 착하든 악하든 다른 사람과 어우러져 생활하는 이상 친절을 베푸는 생활을 선택해야 한다. 그게 본인과 다른 사람 모두를 위해 평화롭고 안전한 방법이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다행히 사람은 나쁜 생각보단 선한 생각을 좀 더 즉각적으로 실천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반대로 생각하는 시간이 길어지면 자기중심적이고 이기적인 생각에 빠지기 쉬워진다.

지난 수년간 반복된 연구결과들에 따르면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이타심은 깊은 사유 과정 없이 즉각적으로 나오는 반응이다. 급하게 결정 내려야 하는 순간일수록 관대하고 너그러운 판단을 내리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이는 달리 말하면 생각이 많아지고 길어질수록 이기적인 마음과 행동이 나타나기 쉽다는 의미다. 브라운대에서 인지과학을 전공하고 MIT 신경촬영법 연구실에서 연구원으로 근무한 과학작가 매슈 허트슨에 따르면 선행 연구들은 일반적으로 다음과 같은 실험 상황을 설정해 사람들의 이타적인 성향을 확인한다.

성인 4명을 모집해 그들에게 돈을 나눠준다. 그리고 그들이 가진 돈의 일부를 공동기금으로 제출해도 좋다는 제안을 한다. 이때 모든 사람이 돈을 내놓지 않으면 처음 받은 돈 만큼이 고스란히 본인의 소유가 된다. 그런데 자신이 가진 자금 중 일부를 공동기금으로 제출했는데 다른 사람은 제출하지 않는다면 금전적으로 손해를 보는 꼴이 된다. 이처럼 본인이 손해를 볼 가능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공동기금을 내놓을까. 실험참가자들은 연구팀의 물음에 거의 대부분 공동기금을 내놓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