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프랑스 니스, 트럭 참사로 130여명 사상

대혁명 기념일 즐기던 인파로 돌진
CNN, "트럭 운전사와 경찰 간 총격"

프랑스 남부 니스에서 14일(현지시간) 트럭 한 대가 인파 속으로 돌진해 최소 30명이 사망하고, 100여 명이 부상을 입는 대형 참사가 발생했다.

CNN이 현지 자회사인 BFM TV를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사건 발생 직후 트럭 운전사와 경찰 간에 총격이 발생했으며, 운전사는 경찰의 총에 맞아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범인의 신원과 범행 동기는 아직 드러나지 않고 있다.

이날 니스에서는 대혁명 기념일인 '바스티유의 날'을 맞아 휴일을 즐기려는 사람이 거리에 쏟아져 나와 있었기 때문에 이번 사건으로 인명 피해가 컸다. 목격자들은 트럭이 갑자기 인도로 돌진했다고 전했다.

사건은 시내 중심가인 앙글레 가(프로므나드 데 앙글레)에서 발생했으며, 트위터에는 십여 명의 사람들이 거리에 쓰러져 있는 모습을 찍은 사진이 올라왔다.

또 다른 소셜미디어에는 사람들이 놀라서 사방으로 흩어지는 모습을 찍은 동영상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현지 매체 니스 마텡의 한 기자는 BBC와 인터뷰에서 길에 피가 흥건히 흘러있다며 "많은 사상자가 발생한 것이 틀림없다"고 말했다.

크리스티앙 에스트로시 니스 시장은 이날 사건 발생 직후 트위터를 통해 "트럭 운전사가 수십 명을 살해한 것 같다. 시민들은 밖으로 나오지 말라"고 급히 메시지를 전했다.


김병일 기자 kim.byongi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