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손가락 빠는 아이, 앨러지 덜 앓는다?

손톱 깨물기 버릇도 비슷
아토피 발병률 대폭 감소

아이들의 대표적인 나쁜 습관으로 꼽히는 '손가락 빨기'와 '손톱 깨물기'가 앨러지 예방의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11일 소아학저널(Journal Pediatrics)이 발표한 보고서에 의하면 두 습관을 모두 가진 아이들이 그렇지 않은 아이들보다 성장과정에서 아토피 반응이 덜 나타났다. 연구는 '위생 가설(Hygiene Hypothesis)'을 바탕으로 1972~1973년도에 뉴질랜드에서 태어난 아동 1013명을 5~32세까지 추적 조사했다.

'위생 가설'이란 어릴 때 먼지나 박테리아 등 전염병을 일으키는 물질에 노출되지 않으면 면역체계가 약해져서 앨러지나 천식 등을 앓을 가능성이 오히려 높아진다는 이론이다. 연구는 이 가설에 따라 손을 입에 넣는 습관이 미생물 노출을 높인다는 점에 착안해 진행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 아동 중 31%가 성장 과정에서 상습적으로 손가락 빨거나 손톱을 깨무는 습관이 생겼다. 연구진은 모든 아동들이 13세와 32세가 됐을 때 피부 질환 테스트를 실시했다. 그 결과 습관이 생겼던 아동이 그렇지 않은 아동보다 30~40% 아토피 발병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천식과 꽃가루 앨러지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실험을 진행한 로버트 J 핸콕스 오타고대학 더니든약학대 부교수는 "면역체계를 강화시키기 위해서 얼마나 많은 미생물에 노출돼야 하는지 정확히 측정할 수 없어 앨러지 감소와 상관관계가 있다고 단언할 수는 없다"면서도 "그러나 이번 연구는 두 가지 습관으로 인해 미생물에 더 노출되는 것이 앨러지 발병률을 낮출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해 의미 있다"고 밝혔다.

한편 페리 클래스 가정의학박사는 뉴욕타임스에서 이번 연구 결과와는 별개로 손가락을 빨거나 손톱을 깨무는 습관이 치아를 벌어지게 하고 질병을 옮기는 세균을 섭취하게 해 건강에 좋은 것은 아니라고 조언했다.


심지영 기자 shim.jeeyeong@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