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식 메뉴 엉터리 영어 표기 없앤다

3개 국어로 표준화 작업 나서
온라인서 정확한 표기법 확인

한국 정부와 민간단체가 함께 잘못된 한식 표기를 바로 잡는 데 힘을 모은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농림축산식품부, 한국관광공사, 국립국어원, 한식재단, 한국외식업중앙회 등 6개 관계 기관들이 협의체를 구성해 한식세계화의 기초가 되는 한식당 메뉴판 바로 잡기에 나서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진행되는 공동 프로젝트는 최근 염동열 의원이 국회에서 한식 메뉴판에 심각한 오류가 있다고 한국관광공사의 조사를 바탕으로 지적하면서다.

한국관광공사가 지난해 말 서울.경기음식점 274개 한식당의 외국어 메뉴판 실태를 조사에 따르면 음식점 3곳 중 1곳꼴로 중국어 메뉴판이 잘못 표기돼 있다. 물론 이같은 오류는 LA를 포함한 미국내 한식당들도 마찬가지다. 대표적으로 '육회'를 'six times' 표기했거나 동태찌개를 'dynamic stew'로 번역하기도 했다.

현재 한식메뉴 외국어 표기법과 관련하여 메뉴명이 표준화된 것은 200개 수준이고 전문가 검증 등을 통해 표준화되지는 않았지만 번역에 오류가 없는 메뉴는 3700개가 있다.

이에 대해 관계 기관은 각각의 특성에 맞춰 표기법 바로잡기를 지원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립국어원과 한식재단은 공동으로 영어, 중국어, 일어 등 언어 및 음식 분야 전문가그룹을 구성하여 한식메뉴의 외국어 표기법을 표준화한다. 또한 한식재단은 이달부터 2달 동안 한식당 외국어 메뉴판 오류 시정을 위한 온라인 캠페인을 전개한다.

이 캠페인은 외국어 메뉴 오류 사진과 상호명을 오역된 메뉴판 신고 온라인 창구에 신고하면 한식재단이 식당에 연락하여 이를 개선하는 절차로 진행한다.

한편, 한국관광공사측은 새로운 메뉴가 지속적으로 개발되고 있는 현실에 맞춰 표준화되지는 않았지만 한식당에서 곧바로 사용해도 무방할 만한 메뉴명을 번역하는 작업을 맡아 할 예정이다. 현재 한국관광공사 사이트는 한글로 한식메뉴와 번역될 언어를 선택하면, 외국어 번역 뿐만 아니라 식당에서 곧바로 사용할 수 있는 메뉴판이 만들어지는 서비스도 함께 제공하고 있다.

이와 함께 네이버 등의 검색 포털 사이트와 협력을 통해 해상 사이트 검색창에 음식명을 입력하면 3개 국어의 표준 번역안이 표출되도록 해 이용자가 한식 외국어 표기법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오수연 기자 oh.sooyeon@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