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생각보다 안 팔리네"… A380 감산

에어버스 초대형 여객기
수요, 예상에 크게 못 미쳐

에어버스가 '꿈의 비행기'로 불리는 초대형 여객기 A380 생산을 줄이겠다고 밝혔다.

에어버스는 12일 수요 부진에 따라 A380 생산을 줄이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27대를 생산하던 수준에서 내년엔 20대로 줄이고 오는 2018년부터는 연 12대를 생산할 계획이다.

A380은 세계 최대 여객기로 '꿈의 비행기' '하늘을 나는 호텔' 등으로 불린다. 2개 층으로 구성된 복층 항공기엔 좌석 배열에 따라 800명이 넘는 승객이 탈 수 있다. 기존 최대 여객기에 비해 공간도 50%가량 넓다. 고시 가격은 4억3260만 달러에 달한다.

에어버스는 전 세계 항공 수요가 늘어나면서 한때 항공사들이 향후 20년 동안 최대 1200대의 초대형 여객기를 구매할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하지만 현재까지 인도 대수는 193대에 불과하고 향후 5년간 수주잔고는 126대 수준이다.

A380 판매도 에미리트항공사 등 특정 항공사에 집중돼 있다. 지금까지 A380 수주 319건 중 에미리트항공이 142건으로 가장 많다. 싱가포르항공과 콴타스항공 아메데오(항공기 리스업체)가 각각 20대 안팎이다.

에어버스의 전망과 달리 시장에선 대형 여객개 대신 중형 여객기인 A330과 보잉 777기 기종 리스가 늘어나고 있다. 글로벌 경기부진으로 항공사들의 항공기 투자가 감소한 것도 A380 수주가 부진한 이유로 꼽힌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