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하이힐·네일아트도 원인…멋쟁이 여성 '발병 주의보'

손발톱 무좀 오해와 진실

여름은 무좀과 전쟁을 치르는 계절이다. 무좀 가운데 특히 신경 쓰이는 것이 눈에 쉽게 띄는 손발톱 무좀이다. 잘못된 상식과 안일한 대처로 본인은 물론 주변까지 피해를 키울 수 있다. 손발톱 무좀은 일반적인 피부 무좀과 치료·대처방법에 차이가 있다. 손발톱 무좀에 관한 오해와 진실을 알아봤다.

박정렬 기자

손발톱 무좀은 두피에도 전염된다.

손발톱 무좀은 머리·사타구니 등 신체 어떤 부위로도 전염된다. 타인에게도 전염된다. 무좀 환자와는 슬리퍼·양말·발수건 등을 분리해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대중목욕탕이나 헬스장은 고온다습하고 땀이 나기 쉬워 무좀이 쉽게 옮는다. 발 사이를 깨끗이 씻고 드라이기로 바짝 건조하는 것이 좋다.

피부와 손발톱 무좀은 치료법이 다르다.

피부에 나타나는 무좀은 연고·크림 형태의 치료제가 많이 쓰인다. 하지만 손발톱은 딱딱하고 단단해 일반 무좀 치료제로는 큰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약물 투과성이 높은 손발톱 무좀 전용 국소 치료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대표적인 제품으로 한국 메나리니의 '풀케어'가 있다.

풀케어는 국내 최초 오니텍(Ony-Tec) 특허 기술을 획득한 제품이다.

새로운 수용성 고분자 물질로 구성된 성분이 단단한 손발톱에 약물을 빠르고 강력하게 침투시킨다. 덕분에 국내 최초 갈거나 닦지 않고 하루 1번 도포하는 편리한 치료가 가능하며, 바르자마자 약물이 흡수되기 때문에 건조되기까지 기다릴 필요도 없다. 각질이 날리는 것을 막아 다른 신체 부위나 주변인에게 전염되는 것도 예방한다. 손발톱 질환 중 박리증·거침증 등은 무좀과 증상이 비슷하다. 정확한 진단을 위해 수산화칼륨(KOH) 도말검사나 진균배양, 병리조직검사 등을 받는 것이 좋다.

민간요법은 부작용이 크다.

민간요법으로 주로 식초·마늘·베이킹소다 등 살균효과가 높다고 알려진 방법이 사용된다.

하지만 이런 성분은 손발톱뿐 아니라 피부를 자극해 자극성 접촉 피부염이나 화상을 일으킬 수 있다. 손발톱 무좀은 일단 발병하면 자연히 낫지 않는다. 중복 감염의 위험도 덩달아 커지므로 초기부터 진단과 치료에 적극 나서야 한다.

손발톱 무좀은 오래 치료해야 한다.

감염 범위가 손발톱의 50% 이상이라면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는다. 이트라코나졸·터비나핀 성분의 먹는 약이나 레이저 치료 등을 고려할 수 있다. 이트라코나졸은 1일 2회, 1주일은 약을 먹고 3주는 먹지 않는 주기요법을, 터비나핀은 1일 1회 약을 먹는 연속요법을 쓴다. 손톱은 6~8주, 발톱은 12주가량 복용해야 하며, 상태에 따라 처방 기간은 차이가 있다. 이때 국소 치료제를 함께 사용하면 치료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 단 임신이나 수유 중인 여성, 간 기능이 떨어진 경우 복용을 피해야 한다. 레이저 치료는 출혈과 통증, 손발톱 변형이 없는 장점이 있지만 값이 비싸고 치료기간이 길다는 단점이 있다.

무좀은 더러워서 생긴다.

위생상태와 무좀은 큰 연관성이 없다. 우리나라에선 1950년대보다 오늘날 무좀 발생 빈도가 더 높다. 중요한 건 습도와 온도다. 무좀균은 고온다습한 환경을 좋아한다. 대부분의 직장인은 구두와 양말을 신고 생활하는데, 이 경우 발에 공기가 통하지 않고 땀이 차 무좀균이 침투할 가능성이 커진다. 선진국에선 성인의 15%가량이 무좀을 앓는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고령자나 당뇨병 등 만성질환을 앓는 경우도 면역력이 떨어져 무좀이 생기기 쉽다. 손발톱은 물론 주변 피부도 상처가 나지 않도록 신경 써서 관리해야 한다.


박정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