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빌 리 쉐프 “백악관 근무는 잊지 못할 추억”

해군 소속 빌 리 쉐프
“음식 통해 한국 알리는데 보람”

터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 프랑스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 등 각국 최고 지도자들의 만찬을 치러낸 한인 요리사가 있다.

자국 정상의 식사는 물론이고 해군 간부들의 식사를 책임지는 해군 빌 리(사진, 23)씨가 그 주인공. 휴가를 맞아 시카고를 방문한 그를 지난 9일 피쉬 온 파이어에서 만났다.

시카고에서 태어나 버논 힐즈 고등학교를 졸업한 이 씨는 고교 졸업 후인 지난 2012년 해군에 입대했다. 이후 군사특기(Military Occupational Specialty)를 부여받은 뒤에 기초군사훈련, 특기 훈련을 받은 후 2013년 1월 버지니아로 배치됐다.

2014년 2월부터 11월까지는 브라이언 E. 루터 사령관이 지휘한 플래그십(flagship)에서 간부들의 요리를 담당한 세프로 근무했다.

이 씨는 “해군 조리병의 경우 5천여명의 해군의 끼니를 책임져야하지만 나를 비롯한 2명의 세프는 10~50여명의 간부들의 끼니를 책임져야했다. 각국 정상들이 참석하는 만찬도 처음에는 힘들었지만 이제는 거뜬히 치러낼 수 있다”고 말했다.

2015년에는 백악관에서 세프로 근무하며 해군 장군들의 식사를 책임졌다.

이 씨는 “고위 간부들의 스케줄 및 요구에 따라 요리를 하지만 가끔 비빔밥, 불고기 등의 맛을 가미한 퓨전 요리를 선보이기도 했다. 다들 너무 좋아해 한식을 통해 한국과 한국문화를 알릴 수 있어 큰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백악관에서 근무하며 오바마 대통령과 두 차례 이야기를 나눴다는 그는 “오바마 대통령이 직원들에게 먼저 인사를 건네주는 것은 물론이며 나에게 근무환경이 괜찮은지, 앞으로의 진로와 꿈이 무엇인지 등에 대해 물어봤다. 함께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많이 배우고 많이 느꼈다”고 덧붙였다.

오는 10월 전역하는 이 씨는 2017년 뉴욕 소재 미국 요리학교(Culinary Institute of America) 입학을 앞두고 있다.

그는 “요리는 물론이고 조리 과학, 응용 식품 연구 분야 등에 대해 체계적으로 공부할 수 있어 대학 진학을 선택했다. 이후 유럽식과 한식의 조화를 이루는 퓨전 요리를 바탕으로 레스토랑을 여는 것이 나의 꿈이다. 뉴욕을 시작으로 LA, 시카고 등에서 내가 좋아하는 요리를 선보일 수 있는 시간이 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토마스 캘런, 그렌트 애커츠 세프를 우상으로 꼽은 그는 한인이라는 정체성을 담은 요리를 선보이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한식은 김치찌개다. 비록 미국에서 태어났지만 한국인의 피가 흐르고 있는 것처럼 요리에도 반영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잃지 않고 나의 전문인 유럽식과 한식의 퓨전 요리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해군으로서의 길은 힘들었지만 소중한 시간이었다. 해군으로서의 혜택은 대중들이 흔히 아는 것처럼 많았다. 그 중 가장 큰 혜택은 내가 좋아하는 음식을 할 수 있었다는 점이었다. 하루 4시간 자며 근무해야할 때도 많았지만 내가 좋아하는 요리를 할 수 있어 감사했다. 입대를 고민하고 있다면 해군을 강력히 추천한다. 내가 많은 것을 배운 만큼 많이 배우고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민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