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A카운티 오피스 시장 후끈


2분기 임대료 3.02달러로 올라
공실률 0.8%P 하락…14%

LA카운티 오피스 시장이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LA타임스는 2016년 2분기 LA카운티 오피스 평균 월임대료가 스퀘어피트당 3.02달러로 전분기의 3달러에서 0.02달러 상승했다고 상업용 부동산회사 CB리처드엘리스(CBRE)의 보고서를 인용, 8일 보도했다. CBRE에 따르면 LA카운티 2분기 오피스 공실률 역시 1분기의 14.8%에서 0.8%포인트 떨어진 14%를 기록했다.

CBRE 측은 장난감 제조업체 하스브로가 버뱅크 지역의 7만8000스퀘어피트 사무실 공간을 새로 임대했으며 LA다운타운의 로펌 퀸엠마누엘이 13만5000스퀘어피트의 임대 계약을 갱신하는 등 대형업체들이 오피스 임대가 줄을 이으면서 카운티 공실률이 내려가고 있다고 전했다.

오피스 시장의 호황세는 다운타운에서부터 사우스베이까지 카운티 전역에 걸쳐 일어나고 있으며 이 같은 호조의 원동력은 LA지역 경제 성장에 있다는 게 CBRE 측의 분석이다.

CBRE의 페트라 더닌 리서치 디렉터는 "올해 카운티 오피스 시장은 계속 강세를 보일 것"이라며 "카운티 내에서도 가장 핫한 지역은 글렌데일-버뱅크-패서디나로 연결되는 '트라이시티' 지역이며 오피스 임대가 가장 활발한 산업 분야는 파이낸스와 엔터테인먼트"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트라이시티 지역의 2분기 오피스 공실률은 지난 1분기(13.4%)보다 1.4%포인트나 급락한 12%로 지역 오피스 시장의 급신장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이들 지역의 평균 월임대료는 3센트 오른 2.92달러 선이다.

CBRE 측은 하지만 LA카운티가 2017년 완전고용상태에 이를 것으로 보이는 만큼 지역 오피스 시장의 성장세도 둔화할 것으로 보이는 등 불확실성도 존재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반면, LA부동산투자업체 조지 스미스 파트너스의 데이비드 리프킨드 대표는 브렉시트로 인해서 글로벌 투자자들이 투자방향을 유럽과 영국에서 미국으로 선회할 것이기 때문에 LA는 브렉시트의 수혜 지역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진성철 기자 jin.sungcheo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