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자전거 탈때 고개 떨구면 안돼

자전거를 타기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계절이다. 바람을 가르며 힘차게 페달을 밟으면 세상 근심걱정이 사라지는 느낌이다. 하지만 기분을 내는 것도 좋지만 틀린 자세를 유지하면 안된다는 점을 잊지 말자.

◆고개를 떨군 자세= 자전거를 탈 때 머리를 아래로 푹 숙이고 있으면 목과 어깨 근육이 혹사를 당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산소를 제대로 들이키는데도 어려움이 생긴다. 이로 인해 피로도가 올라가고 가벼운 어지럼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등을 둥글게 만 자세= 등을 심하게 구부린 상태로 자전거를 타면 목, 어깨, 허리 근육에 부담이 가 통증이 일어나게 된다. 반면 허리를 꼿꼿하게 세운 자세는 근육에 가해지는 압박감이 줄어들고 다리가 좀 더 강력한 힘을 낼 수 있도록 돕는다.

◆팔꿈치를 뻣뻣하게 편 자세= 자전거를 탈 때 팔꿈치를 대쪽같이 뻣뻣하게 고정시킨 상태로 달리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자세로 자전거를 타면 손, 팔, 어깨, 목, 허리 등의 근육이 긴장돼 경직된 상태가 된다. 팔꿈치는 살짝 구부린 상태에서 몸과 좀 더 가까이 밀착시켜야 보다 안정적인 자세로 달리 수 있다.

◆손목이 틀어진 자세= 핸들을 잡은 손목이 지나치게 굽어있거나 비틀어져 있다면 손목에 가해지는 부담이 커져 통증이 생길 수 있다.

◆발끝으로 달리는 자세= 페달에 발을 제대로 밀착시키지 않고 발끝으로만 밟는 사람들이 있다. 이 자세는 발 저림을 유발하고 정강이뼈 결절(뼈가 돌출된 부위)의 과도한 사용으로 인한 부상을 일으킬 수도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